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검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환경부·한국환경공단 압수수색
입력 2019.01.14 (14:05) 수정 2019.01.14 (17:45) 사회
[단독] 검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환경부·한국환경공단 압수수색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오늘(14일) 오전 9시 30분부터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환경부 차관실과 감사관실, 기획조정관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또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경영지원본부장실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고발장에 적시됐던 직권남용 혐의로 환경부 관련 문건과 관련자들의 PC를 포렌식 장비를 이용해 압수수색했다" 밝혔습니다.

검찰은 환경부가 산하 기관 임원 동향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하고, 전 정권에서 임명된 인사들에게 사표를 내도록 종용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환경부 사퇴 동향 문건에서 '사표 제출'로 분류된 산하기관 전직 임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김정주 전 환경산업기술원 환경기술본부장은 검찰에 출석하면서 "(내가) 블랙리스트의 가장 처절한 피해자"라며, "함께 일했던 직원들 보직까지 다 해임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현민 전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역시 부당한 감사를 당했고, "사표를 쓰는 것이 그렇게 어렵냐"라는 핀잔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김용민 전 환경산업기술원 사업본부장과 권영석 전 한국환경공단 본부장 등은 사퇴 압박은 없었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출신인 김태우 전 수사관은 청와대 비위 의혹을 폭로하면서, "환경부로부터 해당 문건을 받아 이인걸 전 특감반장에게 보고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부처를 동원해 자기 쪽 사람들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작성한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하며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등을 고발했습니다.
  • [단독] 검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환경부·한국환경공단 압수수색
    • 입력 2019.01.14 (14:05)
    • 수정 2019.01.14 (17:45)
    사회
[단독] 검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환경부·한국환경공단 압수수색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오늘(14일) 오전 9시 30분부터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환경부 차관실과 감사관실, 기획조정관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또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경영지원본부장실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고발장에 적시됐던 직권남용 혐의로 환경부 관련 문건과 관련자들의 PC를 포렌식 장비를 이용해 압수수색했다" 밝혔습니다.

검찰은 환경부가 산하 기관 임원 동향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하고, 전 정권에서 임명된 인사들에게 사표를 내도록 종용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환경부 사퇴 동향 문건에서 '사표 제출'로 분류된 산하기관 전직 임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김정주 전 환경산업기술원 환경기술본부장은 검찰에 출석하면서 "(내가) 블랙리스트의 가장 처절한 피해자"라며, "함께 일했던 직원들 보직까지 다 해임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현민 전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역시 부당한 감사를 당했고, "사표를 쓰는 것이 그렇게 어렵냐"라는 핀잔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김용민 전 환경산업기술원 사업본부장과 권영석 전 한국환경공단 본부장 등은 사퇴 압박은 없었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출신인 김태우 전 수사관은 청와대 비위 의혹을 폭로하면서, "환경부로부터 해당 문건을 받아 이인걸 전 특감반장에게 보고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부처를 동원해 자기 쪽 사람들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작성한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하며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등을 고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