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지난해 무역흑자 규모, 5년 만에 최소
입력 2019.01.14 (15:06) 수정 2019.01.14 (15:15) 국제
중국 지난해 무역흑자 규모, 5년 만에 최소
중국의 지난해 무역 흑자 규모가 최근 5년 이래 최소치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의 수출입 통관 업무를 총괄하는 해관총서는 오늘 중국의 지난해 수출이 달러화 기준으로 전년보다 9.9% 증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수입은 15.8% 늘었습니다.

이 결과 지난해 무역흑자는 3천517억 6천만 달러(약 394조 원)로 전년보다 16.2% 감소해 2013년 이후 5년 만에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부터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르면서 경기 하방 압력을 강하게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중국 지난해 무역흑자 규모, 5년 만에 최소
    • 입력 2019.01.14 (15:06)
    • 수정 2019.01.14 (15:15)
    국제
중국 지난해 무역흑자 규모, 5년 만에 최소
중국의 지난해 무역 흑자 규모가 최근 5년 이래 최소치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의 수출입 통관 업무를 총괄하는 해관총서는 오늘 중국의 지난해 수출이 달러화 기준으로 전년보다 9.9% 증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수입은 15.8% 늘었습니다.

이 결과 지난해 무역흑자는 3천517억 6천만 달러(약 394조 원)로 전년보다 16.2% 감소해 2013년 이후 5년 만에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부터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르면서 경기 하방 압력을 강하게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