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4당 “한국당 추천 조사위원은 5·18 피해자에 대한 모독”
입력 2019.01.14 (16:22) 수정 2019.01.14 (18:14) 정치
여야 4당 “한국당 추천 조사위원은 5·18 피해자에 대한 모독”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세 명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부적절한 인물이라며 반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오늘(1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이 권태오, 이동욱, 차기환 등 3명을 조사위원으로 추천한 것은 "5·18 영령과 피해자들에 대한 모독"이라면서 "개탄스럽다"고 밝혔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추천위원의 면면을 보면 극우 이념을 가진 자들"이라면서 "진실규명보다는 조사위 활동을 방해하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동욱은 1996년 기사에서 "광주사태와 관련해서는 거의 모든 오보가 피해자 중심으로 쏠려 있다"면서 "피해자 편을 들면 정의롭다는 생각에 이성을 잃은 결과"라고 주장해 5·18 단체로부터 공개사과 요구를 받았고, 차기환은 민간인 조준사격을 부인하고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방해했으며, 고 백남기 씨 사망 사건에도 음모론을 퍼뜨린 자"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에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3인에 대한 추천을 철회하고 추천권을 반납하라"고 요구하고 "그것이 공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 도리"라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에서 "한국당은 그동안 (광주에) 북한군이 투입됐다는 주장을 하는 인사를 위원으로 추천하려다 망신을 당했고, 또 공수부대 지휘관을 대안으로 검토했다가 유족의 가슴을 두 번 멍들게 했다"며, "그런데 오늘 추천된 인사들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는 반발에 휩싸이니 참으로 점입가경"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마치 5·18 광주민주화운동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 행동을 해오거나 북한군 투입 주장에 동조했던 사람이라면 자격이 없음이 자명하다"면서, "한국당은 진정으로 5·18 진상 규명을 할 의지가 있느냐"고 지적했습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도 논평에서 "이들이 진상조사위원으로 들어갈 경우 5.18 진상규명위원회가 제대로 활동을 할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선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뒤늦게 5.18 진상규명위원을 추천했으나, 국민들의 기대에는 크게 미흡하다"면서 "5·18 진상규명 의지가 과연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당 추천 인사들에 대해 5.18 특별법이 규정하고 있는 자격 요건에 부합하는가를 따져 5.18 진상규명위원회가 정상적으로 출범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5.18 진상조사위가 자유한국당의 비협조로 4개월간 진행되지 못한 것은, 최소한의 상식과 인간성, 정의감만 가져도 충분한 3인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최 대변인은 "정의로운 일엔 침묵과 부작위로, 악한 일엔 누구보다 발 빠르게 움직이는 한국당이 분명한 해체 사유를 보여주고 있다"면서 "민주주의엔 걸맞지 않은 정당임을 시인하고 이쯤에서 해산하길 권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 4당 “한국당 추천 조사위원은 5·18 피해자에 대한 모독”
    • 입력 2019.01.14 (16:22)
    • 수정 2019.01.14 (18:14)
    정치
여야 4당 “한국당 추천 조사위원은 5·18 피해자에 대한 모독”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세 명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부적절한 인물이라며 반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오늘(1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이 권태오, 이동욱, 차기환 등 3명을 조사위원으로 추천한 것은 "5·18 영령과 피해자들에 대한 모독"이라면서 "개탄스럽다"고 밝혔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추천위원의 면면을 보면 극우 이념을 가진 자들"이라면서 "진실규명보다는 조사위 활동을 방해하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동욱은 1996년 기사에서 "광주사태와 관련해서는 거의 모든 오보가 피해자 중심으로 쏠려 있다"면서 "피해자 편을 들면 정의롭다는 생각에 이성을 잃은 결과"라고 주장해 5·18 단체로부터 공개사과 요구를 받았고, 차기환은 민간인 조준사격을 부인하고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방해했으며, 고 백남기 씨 사망 사건에도 음모론을 퍼뜨린 자"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에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3인에 대한 추천을 철회하고 추천권을 반납하라"고 요구하고 "그것이 공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 도리"라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에서 "한국당은 그동안 (광주에) 북한군이 투입됐다는 주장을 하는 인사를 위원으로 추천하려다 망신을 당했고, 또 공수부대 지휘관을 대안으로 검토했다가 유족의 가슴을 두 번 멍들게 했다"며, "그런데 오늘 추천된 인사들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는 반발에 휩싸이니 참으로 점입가경"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마치 5·18 광주민주화운동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 행동을 해오거나 북한군 투입 주장에 동조했던 사람이라면 자격이 없음이 자명하다"면서, "한국당은 진정으로 5·18 진상 규명을 할 의지가 있느냐"고 지적했습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도 논평에서 "이들이 진상조사위원으로 들어갈 경우 5.18 진상규명위원회가 제대로 활동을 할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선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뒤늦게 5.18 진상규명위원을 추천했으나, 국민들의 기대에는 크게 미흡하다"면서 "5·18 진상규명 의지가 과연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당 추천 인사들에 대해 5.18 특별법이 규정하고 있는 자격 요건에 부합하는가를 따져 5.18 진상규명위원회가 정상적으로 출범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5.18 진상조사위가 자유한국당의 비협조로 4개월간 진행되지 못한 것은, 최소한의 상식과 인간성, 정의감만 가져도 충분한 3인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최 대변인은 "정의로운 일엔 침묵과 부작위로, 악한 일엔 누구보다 발 빠르게 움직이는 한국당이 분명한 해체 사유를 보여주고 있다"면서 "민주주의엔 걸맞지 않은 정당임을 시인하고 이쯤에서 해산하길 권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