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레인에서 쏟아진 자재...노동자 2명 숨져
입력 2019.01.14 (20:35) 수정 2019.01.15 (02:55) 뉴스9(목포)
동영상영역 시작
크레인에서 쏟아진 자재...노동자 2명 숨져
동영상영역 끝
지난 주
대불 산단의 한 선박 제조 공장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철재 낙하물에 맞아
숨졌는데요
이번에는 광주의 한 건설 현장에서
무인 크레인으로 옮기던 자재가 쏟아져
노동자 2명이 숨졌습니다.
산업현장의 잇단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박지성 기잡니다.




[슈퍼1] 공사가 한창이어야 할
건물 신축 현장 출입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사고가 나면서
작업이 중지된 겁니다.

[슈퍼2] 오늘 오전 10시 30분쯤
건물 10층 내부에서
엘리베이터 설치 작업 중이던
노동자들 위로
건설 자재가 쏟아졌습니다.

크레인으로
자재를 건물 위로 끌어올려
내부로 옮기던 중
자재가 작업자들을 덮쳤습니다.

[슈퍼3]<사고 현장 근로 노동자>(음성변조)
"크레인이 위에서 파이프를 내리다가.
안전망 파이프 있지 않습니까. 거기 부딪혀가지고 쏟아져 버린 거예요.
쏟아져 버리니까 밑에 있는 사람들이 다 맞아버렸지.

이 사고로 54살 김 모씨 등
[슈퍼4]2명이 추락해 숨졌습니다.

사고를 일으킨 크레인은
기사가 직접 현장을 볼수 없어서
신호수의 무전에 따라
작업하는 무인 타워크레인입니다.

[슈퍼5]< 공사 현장 관계자>(음성변조)
일반적인 기사들이 그렇게 무전을 안 듣고 그렇게 막 내릴 수는 없어요. 안 보이는 상태에서는.
기사는 분명히 들었다고 그랬으니까. 확인이 되면 정리를 하시게요.

타워크레인 사고 사망자는
2016년 10명, 2017년 17명으로
급증했다가 현장 점검이 강화되면서
지난해에는 사고가 없었습니다.

[슈퍼6]경찰과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크레인 작업 과실과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지성입니다.
  • 크레인에서 쏟아진 자재...노동자 2명 숨져
    • 입력 2019.01.14 (20:35)
    • 수정 2019.01.15 (02:55)
    뉴스9(목포)
크레인에서 쏟아진 자재...노동자 2명 숨져
지난 주
대불 산단의 한 선박 제조 공장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철재 낙하물에 맞아
숨졌는데요
이번에는 광주의 한 건설 현장에서
무인 크레인으로 옮기던 자재가 쏟아져
노동자 2명이 숨졌습니다.
산업현장의 잇단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박지성 기잡니다.




[슈퍼1] 공사가 한창이어야 할
건물 신축 현장 출입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사고가 나면서
작업이 중지된 겁니다.

[슈퍼2] 오늘 오전 10시 30분쯤
건물 10층 내부에서
엘리베이터 설치 작업 중이던
노동자들 위로
건설 자재가 쏟아졌습니다.

크레인으로
자재를 건물 위로 끌어올려
내부로 옮기던 중
자재가 작업자들을 덮쳤습니다.

[슈퍼3]<사고 현장 근로 노동자>(음성변조)
"크레인이 위에서 파이프를 내리다가.
안전망 파이프 있지 않습니까. 거기 부딪혀가지고 쏟아져 버린 거예요.
쏟아져 버리니까 밑에 있는 사람들이 다 맞아버렸지.

이 사고로 54살 김 모씨 등
[슈퍼4]2명이 추락해 숨졌습니다.

사고를 일으킨 크레인은
기사가 직접 현장을 볼수 없어서
신호수의 무전에 따라
작업하는 무인 타워크레인입니다.

[슈퍼5]< 공사 현장 관계자>(음성변조)
일반적인 기사들이 그렇게 무전을 안 듣고 그렇게 막 내릴 수는 없어요. 안 보이는 상태에서는.
기사는 분명히 들었다고 그랬으니까. 확인이 되면 정리를 하시게요.

타워크레인 사고 사망자는
2016년 10명, 2017년 17명으로
급증했다가 현장 점검이 강화되면서
지난해에는 사고가 없었습니다.

[슈퍼6]경찰과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크레인 작업 과실과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