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번호판 가린 채 고속도로 질주한 택시기사 적발
입력 2019.01.14 (20:56) 수정 2019.01.14 (20:56) 지역뉴스(춘천)
과속 단속을 피하려고
차량 번호판을 가린 채 고속도로를 질주한 택시기사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대구에 사는 택시기사 48살 이 모 씨를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2일 중앙고속도로 원주 구간에서
차량 앞 번호판을 가린 채
100km 정도를 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손님을 내려주고 대구로 돌아가는 길에
빨리 가면서도 단속에 걸리지 않게 하려고
번호판을 가렸다고 밝혔습니다.(끝)
  • 번호판 가린 채 고속도로 질주한 택시기사 적발
    • 입력 2019.01.14 (20:56)
    • 수정 2019.01.14 (20:56)
    지역뉴스(춘천)
과속 단속을 피하려고
차량 번호판을 가린 채 고속도로를 질주한 택시기사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대구에 사는 택시기사 48살 이 모 씨를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2일 중앙고속도로 원주 구간에서
차량 앞 번호판을 가린 채
100km 정도를 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손님을 내려주고 대구로 돌아가는 길에
빨리 가면서도 단속에 걸리지 않게 하려고
번호판을 가렸다고 밝혔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