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번호판 가린 채 고속도로 질주한 택시기사 적발
입력 2019.01.14 (20:56) 수정 2019.01.14 (20:56) 지역뉴스(춘천)
과속 단속을 피하려고
차량 번호판을 가린 채 고속도로를 질주한 택시기사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대구에 사는 택시기사 48살 이 모 씨를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2일 중앙고속도로 원주 구간에서
차량 앞 번호판을 가린 채
100km 정도를 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손님을 내려주고 대구로 돌아가는 길에
빨리 가면서도 단속에 걸리지 않게 하려고
번호판을 가렸다고 밝혔습니다.(끝)
  • 번호판 가린 채 고속도로 질주한 택시기사 적발
    • 입력 2019.01.14 (20:56)
    • 수정 2019.01.14 (20:56)
    지역뉴스(춘천)
과속 단속을 피하려고
차량 번호판을 가린 채 고속도로를 질주한 택시기사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대구에 사는 택시기사 48살 이 모 씨를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2일 중앙고속도로 원주 구간에서
차량 앞 번호판을 가린 채
100km 정도를 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손님을 내려주고 대구로 돌아가는 길에
빨리 가면서도 단속에 걸리지 않게 하려고
번호판을 가렸다고 밝혔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