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콩레이 침수 피해 '논란'...결국 법정으로?
입력 2019.01.14 (21:51) 수정 2019.01.15 (03:01) 뉴스9(순천)
동영상영역 시작
태풍 콩레이 침수 피해 '논란'...결국 법정으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해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광양 진월지역 양상추 재배 농민들이
침수 피해를 봤습니다.
침수 원인을 두고
농민들과 농어촌 공사 사이에
논란이 계속되더니
급기야 고발 사태로까지
번졌습니다.
윤주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양상추를 재배하는
시설 하우스가 물에 잠겨 있습니다.

태풍 콩레이가
휩쓸고 간 지난해 10월 6일 0시부터
아침까지 집중 호우가 쏟아진 데다
섬진강 만조까지 겹쳐
하천이 넘친 겁니다.

농민들은 농어촌공사가
태풍이 지나는데도
비상근무를 하지 않고 배수갑문을
늦게 가동해 피해가 생겼다고 주장합니다.

<김효신 광양 진월 침수피해대책위 위원장>
(직원이 와서 제때 펌프를 가동했다면
이런 피해는 없었을 것...)

반면 농어촌 공사는
배수펌프 작동이 다소 늦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처리 용량을
훨씬 초과한 집중호우가 내려
자연재해라는 입장입니다.

또 당시 최고 수위를 자체 분석한 결과
시설 하우스 배수로 정비 불량 등도
피해 원인이었다며
손해 배상을 하려면 재판을 거쳐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고 반박합니다,

<임문희 농어촌공사 순천광양여수지사 수자원관리부장>
(저희가 공사다보니까 책임 소재를 가리지 않고 배상을 할 수 없다는 판단입니다.)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피해를 본 광양 진월지역 농가는
24곳에 3억 7천5백만 원....

피해 농민들은
농어촌공사 관계자 2명을
허위 공문서 작성 등의 혐의로 고발하고
소송도 제기할 계획이어서
침수 피해 책임이
법정에서 가려지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윤주성입니다.
  • 태풍 콩레이 침수 피해 '논란'...결국 법정으로?
    • 입력 2019.01.14 (21:51)
    • 수정 2019.01.15 (03:01)
    뉴스9(순천)
태풍 콩레이 침수 피해 '논란'...결국 법정으로?
[앵커멘트]
지난해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광양 진월지역 양상추 재배 농민들이
침수 피해를 봤습니다.
침수 원인을 두고
농민들과 농어촌 공사 사이에
논란이 계속되더니
급기야 고발 사태로까지
번졌습니다.
윤주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양상추를 재배하는
시설 하우스가 물에 잠겨 있습니다.

태풍 콩레이가
휩쓸고 간 지난해 10월 6일 0시부터
아침까지 집중 호우가 쏟아진 데다
섬진강 만조까지 겹쳐
하천이 넘친 겁니다.

농민들은 농어촌공사가
태풍이 지나는데도
비상근무를 하지 않고 배수갑문을
늦게 가동해 피해가 생겼다고 주장합니다.

<김효신 광양 진월 침수피해대책위 위원장>
(직원이 와서 제때 펌프를 가동했다면
이런 피해는 없었을 것...)

반면 농어촌 공사는
배수펌프 작동이 다소 늦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처리 용량을
훨씬 초과한 집중호우가 내려
자연재해라는 입장입니다.

또 당시 최고 수위를 자체 분석한 결과
시설 하우스 배수로 정비 불량 등도
피해 원인이었다며
손해 배상을 하려면 재판을 거쳐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고 반박합니다,

<임문희 농어촌공사 순천광양여수지사 수자원관리부장>
(저희가 공사다보니까 책임 소재를 가리지 않고 배상을 할 수 없다는 판단입니다.)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피해를 본 광양 진월지역 농가는
24곳에 3억 7천5백만 원....

피해 농민들은
농어촌공사 관계자 2명을
허위 공문서 작성 등의 혐의로 고발하고
소송도 제기할 계획이어서
침수 피해 책임이
법정에서 가려지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윤주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