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항 경비원 '직장내 괴롭힘'에 극단적 선택" 의혹
입력 2019.01.14 (21:51) 수정 2019.01.14 (21:56) 지역뉴스(제주)
제주국제공항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던 20대 청년이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연대조합 제주지부는
제주공항 특수경비 용역으로 일하던
27살 김 모 씨가 지난달 11일
제주시 한 해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사고 두 달 전 직장 선배 35살 강 모 씨에게
심한 욕설을 들었다는 내용의 경위서를
회사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노조 측은 '직장 내 괴롭힘'이 반년 간
계속됐지만 가해자 징계위원회가 열리지 않는 등
안일한 대처로 죽음에 이르게 됐다며 회사측에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 "공항 경비원 '직장내 괴롭힘'에 극단적 선택" 의혹
    • 입력 2019.01.14 (21:51)
    • 수정 2019.01.14 (21:56)
    지역뉴스(제주)
제주국제공항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던 20대 청년이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연대조합 제주지부는
제주공항 특수경비 용역으로 일하던
27살 김 모 씨가 지난달 11일
제주시 한 해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사고 두 달 전 직장 선배 35살 강 모 씨에게
심한 욕설을 들었다는 내용의 경위서를
회사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노조 측은 '직장 내 괴롭힘'이 반년 간
계속됐지만 가해자 징계위원회가 열리지 않는 등
안일한 대처로 죽음에 이르게 됐다며 회사측에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