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첫 미세먼지 비상 저감시행..효과는 의문
입력 2019.01.14 (23:26) 수정 2019.01.15 (00:28) 뉴스9(대전)
동영상영역 시작
첫 미세먼지 비상 저감시행..효과는 의문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오늘도 뿌연 하늘 보시면서
많이 답답하셨죠

고농도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뒤덮으면서
대전과 세종에도 첫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가 시행됐습니다.

공공기관에선 차량 2부제가 시행되고,
대형 공사장의 공사 자제도 요청됐지만
참여는 저조했습니다.

박병준 기잡니다.

[리포트]

대전 도심이
뿌연 대기에 갇혔습니다.

짙은 미세먼지에
안개까지 겹쳐 채 2km 앞도
잘 보이지 않습니다.

오늘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의
일평균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평소보다 3~4배나 높았습니다.

대전과 세종에는 처음으로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도 시행됐습니다.

도로에는 하루 종일
노면 청소차가 먼지를 빨아들였고

공공기관에선
차량 2부제도 시행됐습니다.

[이펙트1]
"오늘은 짝수차만 들어오고 홀수차가 못 들어오는 날이거든요. 네 그래서 미안한데 오늘은 좀 지켜주세요"

주차공간이 없어 평소 2중, 3중주차로 몸살을 앓았던 대전시청 지하 주차장입니다. 하지만 오늘은 보시는 것처럼 어렵지 않게 주차공간을 찾을 수 있습니다.

세종시도 차량 2부제와 함께
공공 스케이트장 문을 닫았고,

대형 건설현장을 돌며
먼지 발생을 줄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규열/ 세종시 환경정책과[녹취]
"오전 6시에서부터 21시까지 운영되기 때문에 건설공사장에서는 현장에서 살수차라든지 강화를 해주시고."

하지만 민간 공사장은
평소처럼 작업을 벌였고,

차량 2부제도 민원인들에겐
강제하지 못하면서 저감조치 효과가
미미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상현/ 대전시 갈마동/[인터뷰]
"꼭 공무원만 국한해서 하는 게 아니라 전부다 참여할 수 있게 어떤 방향을 좀 더 구체적으로 잡아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환경부는 다음달 15일부터
미세먼지 특별법이 시행되면
조치 대상이 민간까지 확대된다고 밝혔지만 겨울철 미세먼지 발생 원인의 60%는
중국이라는 연구 결과도 있어
효과에 의문이 제기됩니다.
KBS뉴스 박병준입니다.
  • 첫 미세먼지 비상 저감시행..효과는 의문
    • 입력 2019.01.14 (23:26)
    • 수정 2019.01.15 (00:28)
    뉴스9(대전)
첫 미세먼지 비상 저감시행..효과는 의문
[앵커멘트]
오늘도 뿌연 하늘 보시면서
많이 답답하셨죠

고농도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뒤덮으면서
대전과 세종에도 첫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가 시행됐습니다.

공공기관에선 차량 2부제가 시행되고,
대형 공사장의 공사 자제도 요청됐지만
참여는 저조했습니다.

박병준 기잡니다.

[리포트]

대전 도심이
뿌연 대기에 갇혔습니다.

짙은 미세먼지에
안개까지 겹쳐 채 2km 앞도
잘 보이지 않습니다.

오늘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의
일평균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평소보다 3~4배나 높았습니다.

대전과 세종에는 처음으로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도 시행됐습니다.

도로에는 하루 종일
노면 청소차가 먼지를 빨아들였고

공공기관에선
차량 2부제도 시행됐습니다.

[이펙트1]
"오늘은 짝수차만 들어오고 홀수차가 못 들어오는 날이거든요. 네 그래서 미안한데 오늘은 좀 지켜주세요"

주차공간이 없어 평소 2중, 3중주차로 몸살을 앓았던 대전시청 지하 주차장입니다. 하지만 오늘은 보시는 것처럼 어렵지 않게 주차공간을 찾을 수 있습니다.

세종시도 차량 2부제와 함께
공공 스케이트장 문을 닫았고,

대형 건설현장을 돌며
먼지 발생을 줄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규열/ 세종시 환경정책과[녹취]
"오전 6시에서부터 21시까지 운영되기 때문에 건설공사장에서는 현장에서 살수차라든지 강화를 해주시고."

하지만 민간 공사장은
평소처럼 작업을 벌였고,

차량 2부제도 민원인들에겐
강제하지 못하면서 저감조치 효과가
미미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상현/ 대전시 갈마동/[인터뷰]
"꼭 공무원만 국한해서 하는 게 아니라 전부다 참여할 수 있게 어떤 방향을 좀 더 구체적으로 잡아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환경부는 다음달 15일부터
미세먼지 특별법이 시행되면
조치 대상이 민간까지 확대된다고 밝혔지만 겨울철 미세먼지 발생 원인의 60%는
중국이라는 연구 결과도 있어
효과에 의문이 제기됩니다.
KBS뉴스 박병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