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뉴저지 무장괴한 인질극…곳곳서 총기 사건 잇따라
입력 2019.01.15 (06:37) 수정 2019.01.15 (08:0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동부와 서부 전역에서 최근 나흘 동안 무장괴한 인질극과 쇼핑몰 총기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총기 관리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월요일 아침, 우편 배송업체 UPS의 창고에서 날카로운 총소리가 들렸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진압 작전에 들어갑니다.

무장 괴한이 여성 직원 2명을 붙잡고 3시간 넘게 인질극을 벌이다 경찰이 쏜 총에 맞고 제압됐습니다.

[찰스 피오레/글로스터 카운티 검사 : "남자와 인질 여성 중 한 명이 알던 사이였던 게 맞습니다. 예전에 사귀던 관계입니다."]

다른 직원 30여 명은 긴급히 대피해 추가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휴일을 맞아 쇼핑을 즐기던 사람들이 총소리에 혼비백산 달아납니다.

지역 갱단 간의 말다툼이 총격전으로 번져 2명이 다쳤습니다.

총을 쏜 용의자들은 경찰에 체포돼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같은 날, 미 동부 노스캐롤라이나 쇼핑몰 매장에서도 총격 사건으로 1명이 숨졌습니다.

경찰은 상점에서 말싸움을 하던 사람이 총을 쐈다는 목격자 증언을 확보했습니다.

[오설리반/목격자 : "일요일 오후 가족들과 함께 나와 쇼핑을 하는데, 이런 일이 생길 줄은 몰랐죠."]

뉴저지의 한 쇼핑몰에서도 총격 사건이 발생해 2명이 다쳤습니다.

미 연방정부 업무정지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총기 소지 승객이 국제선 여객기에 탑승한 사실까지 드러나 총기 관리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미국 뉴저지 무장괴한 인질극…곳곳서 총기 사건 잇따라
    • 입력 2019-01-15 06:37:20
    • 수정2019-01-15 08:00:19
    뉴스광장 1부
[앵커]

미 동부와 서부 전역에서 최근 나흘 동안 무장괴한 인질극과 쇼핑몰 총기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총기 관리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월요일 아침, 우편 배송업체 UPS의 창고에서 날카로운 총소리가 들렸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진압 작전에 들어갑니다.

무장 괴한이 여성 직원 2명을 붙잡고 3시간 넘게 인질극을 벌이다 경찰이 쏜 총에 맞고 제압됐습니다.

[찰스 피오레/글로스터 카운티 검사 : "남자와 인질 여성 중 한 명이 알던 사이였던 게 맞습니다. 예전에 사귀던 관계입니다."]

다른 직원 30여 명은 긴급히 대피해 추가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휴일을 맞아 쇼핑을 즐기던 사람들이 총소리에 혼비백산 달아납니다.

지역 갱단 간의 말다툼이 총격전으로 번져 2명이 다쳤습니다.

총을 쏜 용의자들은 경찰에 체포돼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같은 날, 미 동부 노스캐롤라이나 쇼핑몰 매장에서도 총격 사건으로 1명이 숨졌습니다.

경찰은 상점에서 말싸움을 하던 사람이 총을 쐈다는 목격자 증언을 확보했습니다.

[오설리반/목격자 : "일요일 오후 가족들과 함께 나와 쇼핑을 하는데, 이런 일이 생길 줄은 몰랐죠."]

뉴저지의 한 쇼핑몰에서도 총격 사건이 발생해 2명이 다쳤습니다.

미 연방정부 업무정지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총기 소지 승객이 국제선 여객기에 탑승한 사실까지 드러나 총기 관리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