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전 비정규직 전기노동자 “9년 동안 19명 숨져…위험의 외주화 중단해야”
입력 2019.01.15 (14:22) 수정 2019.01.15 (14:27) 사회
한전 비정규직 전기노동자 “9년 동안 19명 숨져…위험의 외주화 중단해야”
한국전력 협력업체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위험의 외주화'를 중단하라며 직접고용과 배전예산 확대 등을 요구했습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소속 전기노동자들은 오늘(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고 김용균씨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건설노조는 "전봇대를 세워 전기를 각 가정과 일터에 전기를 공급하는 노동자들은 한국전력 정직원이 아니다. 폭풍이나 각종 사고로 전봇대가 넘어가면 이를 다시 복구하는 노동자들도 한국전력 정직원이 아니다"라며 "이들은 2년마다 한국전력으로부터 입·낙찰을 받는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자체 집계 결과 2010년부터 9년 가까이 전기노동자 19명이 목숨을 잃었고, 19명은 사고로 팔, 다리를 절단했다"며 "2009년부터 10년간 비정규직 전기노동자들의 산재 사고는 1천529건에 달하지만 정규직 직원은 38명"이라고 밝혔습니다.

건설노조는 "위험은 외주화되고, 한전이 책정하는 배전예산에 따라 고용마저 위태로운 상태"라며 한전에 직접고용과 배전예산 확대·숙련 인력 양성을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전 비정규직 전기노동자 “9년 동안 19명 숨져…위험의 외주화 중단해야”
    • 입력 2019.01.15 (14:22)
    • 수정 2019.01.15 (14:27)
    사회
한전 비정규직 전기노동자 “9년 동안 19명 숨져…위험의 외주화 중단해야”
한국전력 협력업체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위험의 외주화'를 중단하라며 직접고용과 배전예산 확대 등을 요구했습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소속 전기노동자들은 오늘(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고 김용균씨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건설노조는 "전봇대를 세워 전기를 각 가정과 일터에 전기를 공급하는 노동자들은 한국전력 정직원이 아니다. 폭풍이나 각종 사고로 전봇대가 넘어가면 이를 다시 복구하는 노동자들도 한국전력 정직원이 아니다"라며 "이들은 2년마다 한국전력으로부터 입·낙찰을 받는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자체 집계 결과 2010년부터 9년 가까이 전기노동자 19명이 목숨을 잃었고, 19명은 사고로 팔, 다리를 절단했다"며 "2009년부터 10년간 비정규직 전기노동자들의 산재 사고는 1천529건에 달하지만 정규직 직원은 38명"이라고 밝혔습니다.

건설노조는 "위험은 외주화되고, 한전이 책정하는 배전예산에 따라 고용마저 위태로운 상태"라며 한전에 직접고용과 배전예산 확대·숙련 인력 양성을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