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혜원 “사재 털어서라도 목포 구도심 살려보려 했던 것”
입력 2019.01.16 (09:18) 수정 2019.01.16 (09:53) 정치
손혜원 “사재 털어서라도 목포 구도심 살려보려 했던 것”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친인척을 내세워 목포 문화재거리에 여러 채의 건물을 매입해 투기를 했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해 "사재를 털어 친인척이라도 끌어들여서 목포 구도심을 살려보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의원은 보도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목포에) 더 강력하고 매력적인 콘텐츠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제 나전칠기박물관도 목포로 옮겨야겠다고 지난해 결심하고 재단에 또 사재를 넣어 목포에 박물관 부지를 샀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손 의원은 "어떤 음해가 있더라도 목포에 대한 제 소신은 변하지 않는다"며 "순천도 여수도 부러워할 근대역사가 살아있는 거리, 과거와 현재, 문화와 예술, 음악이 흐르는 도시 목포를 목포시민과 함께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의원은 또 "거리 전체가 문화재로 지정됐고 건물 열 몇 개가 문화재로 지정돼 수리비 지원을 받는다고 하지만, 저와 연관됐다고 하는 건물 중 문화재로 지정된 건물은 하나도 없다"면서 "문화재로 지정되고 땅값이 4배로 뛰었다고 하지만 2년 전 구매한 조카 집 가격이 8천700만원이었는데, 한 지붕 안에 있는 똑같은 집이 최근에 1억2천만원에 팔렸다고 한다. 약간은 올랐다"고 설명했습니다.

손 의원은 이어 "조선내화가 문화재로 지정되면서 무산된 유달산 앞 아파트건설이 부분적으로 다시 재개 되었는데 위대한 문화유산을 밀어내고 아파트를 지으려는 만행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면서 "도시재생 예산을 제대로 사용하는지도 눈에 불을 켜고 목포시민과 함께 지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손혜원 “사재 털어서라도 목포 구도심 살려보려 했던 것”
    • 입력 2019.01.16 (09:18)
    • 수정 2019.01.16 (09:53)
    정치
손혜원 “사재 털어서라도 목포 구도심 살려보려 했던 것”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친인척을 내세워 목포 문화재거리에 여러 채의 건물을 매입해 투기를 했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해 "사재를 털어 친인척이라도 끌어들여서 목포 구도심을 살려보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의원은 보도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목포에) 더 강력하고 매력적인 콘텐츠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제 나전칠기박물관도 목포로 옮겨야겠다고 지난해 결심하고 재단에 또 사재를 넣어 목포에 박물관 부지를 샀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손 의원은 "어떤 음해가 있더라도 목포에 대한 제 소신은 변하지 않는다"며 "순천도 여수도 부러워할 근대역사가 살아있는 거리, 과거와 현재, 문화와 예술, 음악이 흐르는 도시 목포를 목포시민과 함께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의원은 또 "거리 전체가 문화재로 지정됐고 건물 열 몇 개가 문화재로 지정돼 수리비 지원을 받는다고 하지만, 저와 연관됐다고 하는 건물 중 문화재로 지정된 건물은 하나도 없다"면서 "문화재로 지정되고 땅값이 4배로 뛰었다고 하지만 2년 전 구매한 조카 집 가격이 8천700만원이었는데, 한 지붕 안에 있는 똑같은 집이 최근에 1억2천만원에 팔렸다고 한다. 약간은 올랐다"고 설명했습니다.

손 의원은 이어 "조선내화가 문화재로 지정되면서 무산된 유달산 앞 아파트건설이 부분적으로 다시 재개 되었는데 위대한 문화유산을 밀어내고 아파트를 지으려는 만행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면서 "도시재생 예산을 제대로 사용하는지도 눈에 불을 켜고 목포시민과 함께 지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