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반신 마비라며 보험금 타놓고…운전하다 사고나 ‘덜미’
입력 2019.01.16 (12:01) 수정 2019.01.16 (13:35) 경제
하반신 마비라며 보험금 타놓고…운전하다 사고나 ‘덜미’
허위로 장해진단을 받아 보험금을 가로챈 피보험자들이 적발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2013년부터 2018년 6월까지 허위·과다로 장해 진단서를 제출해 보험금 약 57억 원을 챙긴 피보험자 18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하반신 마비, 실명 같은 심한 장해가 생겼다며 보험금을 타 놓고, 운전이나 운동 등 일상생활을 하다 덜미를 잡혔습니다.

공사장 근로자 A씨는 크레인에서 떨어져 하반신 마비가 됐다며 보험사 7곳에서 장해 보험금 10억여 원을 탔다가 적발됐습니다. A씨는 운전을 하다 교통사고가 나자 또 보험금을 청구했다가 덜미를 잡혔습니다. 하반신을 쓸 수 없다면 운전할 수 없는 차량으로 사고가 났기 때문입니다.

B씨 역시 두 눈이 실명됐다며 보험금 2억 원을 탄 뒤, 자동차 보험에 가입해 사고 보험금 천7백만 원을 수령했습니다.

적발된 피보험자들은 한 명 당 평균 보험 3.4건을 가입해 3억 원 넘는 장해 보험금을 타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금감원 이들을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경찰은 의료진이나 브로커가 개입했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 하반신 마비라며 보험금 타놓고…운전하다 사고나 ‘덜미’
    • 입력 2019.01.16 (12:01)
    • 수정 2019.01.16 (13:35)
    경제
하반신 마비라며 보험금 타놓고…운전하다 사고나 ‘덜미’
허위로 장해진단을 받아 보험금을 가로챈 피보험자들이 적발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2013년부터 2018년 6월까지 허위·과다로 장해 진단서를 제출해 보험금 약 57억 원을 챙긴 피보험자 18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하반신 마비, 실명 같은 심한 장해가 생겼다며 보험금을 타 놓고, 운전이나 운동 등 일상생활을 하다 덜미를 잡혔습니다.

공사장 근로자 A씨는 크레인에서 떨어져 하반신 마비가 됐다며 보험사 7곳에서 장해 보험금 10억여 원을 탔다가 적발됐습니다. A씨는 운전을 하다 교통사고가 나자 또 보험금을 청구했다가 덜미를 잡혔습니다. 하반신을 쓸 수 없다면 운전할 수 없는 차량으로 사고가 났기 때문입니다.

B씨 역시 두 눈이 실명됐다며 보험금 2억 원을 탄 뒤, 자동차 보험에 가입해 사고 보험금 천7백만 원을 수령했습니다.

적발된 피보험자들은 한 명 당 평균 보험 3.4건을 가입해 3억 원 넘는 장해 보험금을 타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금감원 이들을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경찰은 의료진이나 브로커가 개입했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