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영철, 17일 워싱턴행”…2차 북미정상회담 가시화
입력 2019.01.16 (17:01) 수정 2019.01.16 (17:0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김영철, 17일 워싱턴행”…2차 북미정상회담 가시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내일 워싱턴으로 향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워싱턴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만나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세부사항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미 고위급 회담의 북측 대표인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현지시간 17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영철 부위원장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등 북측 인사 3명이 내일 저녁 베이징을 출발해 워싱턴으로 가는 유나이티드 에어라인 항공편을 예약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 CNN 방송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 부위원장이 워싱턴에서 1박2일 머물면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나게 될거라고 보도했습니다.

[윌 리플리/CNN 북한 전문기자 : "김영철 부위원장은 워싱턴에서 하루 머물면서 폼페이오 장관과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지는 불확실합니다."]

두 사람의 회담에서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 등 세부 사항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 부위원장의 미국 방문은 작년 1차 북미 정상회담 직전 이뤄진 뉴욕 고위급 회동 이후 두 번째입니다.

이에 따라 김 부위원장의 이번 워싱턴 방문 역시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임박했다는 징후일 수 있다고 CNN은 분석했습니다.

이와함께 김 부위원장이 이번에도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게 될 지 여부에 관심이 쏠립니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이 이뤄질 경우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고 북미 정상회담 일정을 최종 조율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김영철, 17일 워싱턴행”…2차 북미정상회담 가시화
    • 입력 2019.01.16 (17:01)
    • 수정 2019.01.16 (17:08)
    뉴스 5
“김영철, 17일 워싱턴행”…2차 북미정상회담 가시화
[앵커]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내일 워싱턴으로 향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워싱턴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만나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세부사항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미 고위급 회담의 북측 대표인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현지시간 17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영철 부위원장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등 북측 인사 3명이 내일 저녁 베이징을 출발해 워싱턴으로 가는 유나이티드 에어라인 항공편을 예약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 CNN 방송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 부위원장이 워싱턴에서 1박2일 머물면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나게 될거라고 보도했습니다.

[윌 리플리/CNN 북한 전문기자 : "김영철 부위원장은 워싱턴에서 하루 머물면서 폼페이오 장관과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지는 불확실합니다."]

두 사람의 회담에서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 등 세부 사항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 부위원장의 미국 방문은 작년 1차 북미 정상회담 직전 이뤄진 뉴욕 고위급 회동 이후 두 번째입니다.

이에 따라 김 부위원장의 이번 워싱턴 방문 역시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임박했다는 징후일 수 있다고 CNN은 분석했습니다.

이와함께 김 부위원장이 이번에도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게 될 지 여부에 관심이 쏠립니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이 이뤄질 경우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고 북미 정상회담 일정을 최종 조율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