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체중 재자며 옷 벗기고 성추행”…‘악몽’의 태권도
입력 2019.01.16 (18:59) 수정 2019.01.16 (19:2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체중 재자며 옷 벗기고 성추행”…‘악몽’의 태권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첫소식, 체육계 미투 관련 소식입니다.

이번엔 전직 태권도 선수가 중학교 시절 지도자로부터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피해자가 20명이 넘는다고 하는데, 이 가운데 세 분이 용기를 내 오늘 저희 KBS 취재진에 속마음을 털어놨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태권도 선수였던 이지혜 씨.

과거 자신을 지도했던 A씨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이었던 1998년부터 5년 동안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는 겁니다.

[이지혜/피해자/음성변조 : "가슴이 너무 크면 안 되니까 내가 만져서 큰지 안 큰지 확인을 해야 한다. 성관계 유무를 내가 확인하겠다..."]

무자비한 폭행도 함께 이뤄졌습니다.

모든 게 두려워 주변에 알릴 엄두조차 내지 못했습니다.

[이지혜/피해자/음성변조 : "내색하면 나도 저렇게 맞으니까. 맞는 게 무섭잖아요. 차라리 만지는 게 안 무서웠어요. 맞는 게 너무 무서우니까."]

이 씨는 소년체전에서 입상할 정도도 유망주였지만 결국 선수의 꿈을 접어야 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까지 대한태권도협회 임원을 지냈습니다.

A씨에게 성추행과 성폭행을 당했다고 나선 사람은 모두 25명.

체중을 재자며 옷을 벗기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탈의실 같은 데서 체중 잰다는 이유로 일부러 옷 벗겨서 체중도 재고 시합장에서 애들 술도 먹여서 부르고 막..."]

남자 선수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피해자 B씨/음성변조 : "운동을 하다가 자기 마음에 안 들면 다 같이 해서 맞고. 많이 맞았어요. 자기 재미로도 한 거 같기도 하고..."]

성폭행까지 당한 피해자도 있었습니다.

[이지혜/피해자/음성변조 : "한 명이 나오고, 또 다른 피해자가 '나도 성폭행 당했어, 언니' 이렇게 하다가 알게 된 거지 처음엔 몰랐어요."]

A씨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하고 집까지 찾아가봤지만 답은 들을 수 없었습니다.

20년간 수치심과 공포를 짊어지고 살아왔다는 이지혜 씨.

더 이상의 피해자를 막기 위해 용기를 냈다고 말합니다.

[이지혜/피해자/음성변조 : "(피해자들이) 용기를 갖고 나와서 이번 기회에 정말 이런 체육계 성범죄를 많이 경각심을 갖게끔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A 씨에 대한 1심 선고는 다음 달 내려질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체중 재자며 옷 벗기고 성추행”…‘악몽’의 태권도
    • 입력 2019.01.16 (18:59)
    • 수정 2019.01.16 (19:23)
    뉴스 7
“체중 재자며 옷 벗기고 성추행”…‘악몽’의 태권도
[앵커]

오늘 첫소식, 체육계 미투 관련 소식입니다.

이번엔 전직 태권도 선수가 중학교 시절 지도자로부터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피해자가 20명이 넘는다고 하는데, 이 가운데 세 분이 용기를 내 오늘 저희 KBS 취재진에 속마음을 털어놨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태권도 선수였던 이지혜 씨.

과거 자신을 지도했던 A씨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이었던 1998년부터 5년 동안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는 겁니다.

[이지혜/피해자/음성변조 : "가슴이 너무 크면 안 되니까 내가 만져서 큰지 안 큰지 확인을 해야 한다. 성관계 유무를 내가 확인하겠다..."]

무자비한 폭행도 함께 이뤄졌습니다.

모든 게 두려워 주변에 알릴 엄두조차 내지 못했습니다.

[이지혜/피해자/음성변조 : "내색하면 나도 저렇게 맞으니까. 맞는 게 무섭잖아요. 차라리 만지는 게 안 무서웠어요. 맞는 게 너무 무서우니까."]

이 씨는 소년체전에서 입상할 정도도 유망주였지만 결국 선수의 꿈을 접어야 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까지 대한태권도협회 임원을 지냈습니다.

A씨에게 성추행과 성폭행을 당했다고 나선 사람은 모두 25명.

체중을 재자며 옷을 벗기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탈의실 같은 데서 체중 잰다는 이유로 일부러 옷 벗겨서 체중도 재고 시합장에서 애들 술도 먹여서 부르고 막..."]

남자 선수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피해자 B씨/음성변조 : "운동을 하다가 자기 마음에 안 들면 다 같이 해서 맞고. 많이 맞았어요. 자기 재미로도 한 거 같기도 하고..."]

성폭행까지 당한 피해자도 있었습니다.

[이지혜/피해자/음성변조 : "한 명이 나오고, 또 다른 피해자가 '나도 성폭행 당했어, 언니' 이렇게 하다가 알게 된 거지 처음엔 몰랐어요."]

A씨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하고 집까지 찾아가봤지만 답은 들을 수 없었습니다.

20년간 수치심과 공포를 짊어지고 살아왔다는 이지혜 씨.

더 이상의 피해자를 막기 위해 용기를 냈다고 말합니다.

[이지혜/피해자/음성변조 : "(피해자들이) 용기를 갖고 나와서 이번 기회에 정말 이런 체육계 성범죄를 많이 경각심을 갖게끔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A 씨에 대한 1심 선고는 다음 달 내려질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