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연금, 첫 주주권 행사 검토…대한항공·한진칼 겨냥
입력 2019.01.16 (21:01) 수정 2019.01.16 (21:0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국민연금, 첫 주주권 행사 검토…대한항공·한진칼 겨냥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연금이 투자한 기업에 대해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첫 경영참여 대상은 대한항공과 한진칼입니다.

총수 일가의 일탈, 배임으로 대한항공과 한진칼의 기업가치가 떨어지면서 이 기업들에 투자한 국민연금에 손해를 끼쳐, 그 책임을 묻는 차원인데요.

주주권 행사 여부는 다음 달 초에 결정됩니다.

조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첫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회의에서 위원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주주권 행사 의지를 분명히 밝혔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장관 : "국민연금은 기금의 장기 수익성 제고를 위해 투명하고 공정하게 주주권을 행사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회의 결과, 대한항공과 대한항공의 지주사인 한진칼에 대한 주주권 행사 범위와 여부를 전문가로 구성한 위원회에 맡겨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다음 달 초 최종 결정하겠다고 여지를 뒀지만, 사실상, 주주권 행사를 위한 절차를 시작한 셈입니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의 2대 주주이자 한진칼의 3대 주주입니다.

해당 기업의 주가는 지난해 잇달아 터진 총수 일가의 일탈과 배임 등으로 곤두박질쳤습니다.

수익률 손실에 대해 국민연금이 투자자로서 정당한 목소리를 내고 경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요구가 제기되어왔습니다.

대한항공과 한진칼의 주주총회는 3월에 열릴 예정입니다.

주주권 행사가 최종 결정되면 국민연금은, 이 자리에서 조양호 이사의 연임을 반대할 수 있습니다.

사외이사 선임과 해임 등과 관련해서도 다양한 수위의 권리를 행사하게 됩니다.

[송민경/한국기업지배구조원 센터장 : "대표이사 등이 어떤 자격요건을 강화하는 뭔가 경영승계 규정 같은 걸 만들어서 그걸 공개하자는 내용을 정관에 넣는 방식으로 해서 정관변경 안건을 올릴 수도 있다 이렇게 생각이 됩니다."]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 추진은, 투자 기업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강화하는, 이른바 스튜어드십코드를 지난해 도입한 뒤 첫 사례입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 국민연금, 첫 주주권 행사 검토…대한항공·한진칼 겨냥
    • 입력 2019.01.16 (21:01)
    • 수정 2019.01.16 (21:06)
    뉴스 9
국민연금, 첫 주주권 행사 검토…대한항공·한진칼 겨냥
[앵커]

국민연금이 투자한 기업에 대해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첫 경영참여 대상은 대한항공과 한진칼입니다.

총수 일가의 일탈, 배임으로 대한항공과 한진칼의 기업가치가 떨어지면서 이 기업들에 투자한 국민연금에 손해를 끼쳐, 그 책임을 묻는 차원인데요.

주주권 행사 여부는 다음 달 초에 결정됩니다.

조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첫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회의에서 위원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주주권 행사 의지를 분명히 밝혔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장관 : "국민연금은 기금의 장기 수익성 제고를 위해 투명하고 공정하게 주주권을 행사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회의 결과, 대한항공과 대한항공의 지주사인 한진칼에 대한 주주권 행사 범위와 여부를 전문가로 구성한 위원회에 맡겨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다음 달 초 최종 결정하겠다고 여지를 뒀지만, 사실상, 주주권 행사를 위한 절차를 시작한 셈입니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의 2대 주주이자 한진칼의 3대 주주입니다.

해당 기업의 주가는 지난해 잇달아 터진 총수 일가의 일탈과 배임 등으로 곤두박질쳤습니다.

수익률 손실에 대해 국민연금이 투자자로서 정당한 목소리를 내고 경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요구가 제기되어왔습니다.

대한항공과 한진칼의 주주총회는 3월에 열릴 예정입니다.

주주권 행사가 최종 결정되면 국민연금은, 이 자리에서 조양호 이사의 연임을 반대할 수 있습니다.

사외이사 선임과 해임 등과 관련해서도 다양한 수위의 권리를 행사하게 됩니다.

[송민경/한국기업지배구조원 센터장 : "대표이사 등이 어떤 자격요건을 강화하는 뭔가 경영승계 규정 같은 걸 만들어서 그걸 공개하자는 내용을 정관에 넣는 방식으로 해서 정관변경 안건을 올릴 수도 있다 이렇게 생각이 됩니다."]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 추진은, 투자 기업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강화하는, 이른바 스튜어드십코드를 지난해 도입한 뒤 첫 사례입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