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메이 총리, 불신임 모면…‘플랜B’ 주목
입력 2019.01.17 (06:03) 수정 2019.01.17 (19:4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영국 메이 총리, 불신임 모면…‘플랜B’ 주목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영국 하원의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로 정치적 타격을 입었던 메이 총리가 불신임 투표에선 승리해 정권을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제 관심은 메이 총리가 내놓을 대안, 즉 '플랜 B'에 쏠릴 것으로 보입니다.

유광석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자신에 대한 불신임안 투표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았습니다.

영국 하원의 투표 결과 찬성 306표, 반대 325표로 불신임안은 부결됐습니다.

계속 정부를 이끌게 된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합의안을 대체할 '플랜 B' 마련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메이 총리는 야당 대표들과 브렉시트 합의안의 대안을 협상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향후 협상과정에서는 기존 브렉시트 합의안 내용 중 의회의 반발이 가장 심했던 '안전장치' 조항을 메이 총리가 어떻게 수정할지가 주목됩니다.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간 엄격한 통행.통관을 피하기 위해 합의안에 포함된 안전장치 조항은 보수당 내부에서도 반발을 사왔습니다.

메이 총리는 야당과 보수당 강경파를 설득할 '플랜 B'를 내놓은 뒤 다시 승인투표를 시도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플랜 B에 대한 2차 투표마저 부결된다면 노 딜 브렉시트가 실제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메이 총리의 협상 제안에 대해 코빈 노동당 대표는 노 딜 브렉시트를 배제할 경우에만 논의에 참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 이후 EU 주요 회원국들은 본격적으로 노 딜 브렉시트 대비에 나서고 있습니다.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등은 노 딜 브렉시트에 대비해 비상계획을 수립하고, 기업들에게도 최악의 상황에 대비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영국 메이 총리, 불신임 모면…‘플랜B’ 주목
    • 입력 2019.01.17 (06:03)
    • 수정 2019.01.17 (19:49)
    뉴스광장 1부
영국 메이 총리, 불신임 모면…‘플랜B’ 주목
[앵커]

영국 하원의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로 정치적 타격을 입었던 메이 총리가 불신임 투표에선 승리해 정권을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제 관심은 메이 총리가 내놓을 대안, 즉 '플랜 B'에 쏠릴 것으로 보입니다.

유광석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자신에 대한 불신임안 투표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았습니다.

영국 하원의 투표 결과 찬성 306표, 반대 325표로 불신임안은 부결됐습니다.

계속 정부를 이끌게 된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합의안을 대체할 '플랜 B' 마련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메이 총리는 야당 대표들과 브렉시트 합의안의 대안을 협상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향후 협상과정에서는 기존 브렉시트 합의안 내용 중 의회의 반발이 가장 심했던 '안전장치' 조항을 메이 총리가 어떻게 수정할지가 주목됩니다.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간 엄격한 통행.통관을 피하기 위해 합의안에 포함된 안전장치 조항은 보수당 내부에서도 반발을 사왔습니다.

메이 총리는 야당과 보수당 강경파를 설득할 '플랜 B'를 내놓은 뒤 다시 승인투표를 시도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플랜 B에 대한 2차 투표마저 부결된다면 노 딜 브렉시트가 실제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메이 총리의 협상 제안에 대해 코빈 노동당 대표는 노 딜 브렉시트를 배제할 경우에만 논의에 참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 이후 EU 주요 회원국들은 본격적으로 노 딜 브렉시트 대비에 나서고 있습니다.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등은 노 딜 브렉시트에 대비해 비상계획을 수립하고, 기업들에게도 최악의 상황에 대비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