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혜원 ‘투기 논란’ 뒤 쏟아진 의혹…쟁점은?
입력 2019.01.18 (21:11) 수정 2019.01.18 (21:5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손혜원 ‘투기 논란’ 뒤 쏟아진 의혹…쟁점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치권은 민주당 손혜원 의원 투기 논란의 파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만(18일) 해도 여러 의혹들이 추가로 쏟아졌죠.

먼저,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쟁점별로 정리해보겠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손혜원 의원의 가족과 지인들이 목포 문화재 거리 일대에서 건물을 매입한 시기는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

해당 거리가 문화재로 선정된 지난해 8월을 전후해서였습니다.

때문에 시세차익을 노린 투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취재진이 현장을 찾아 시세를 문의해봤더니, 손 의원 조카 명의의 게스트하우스 창성장의 인근 건물은 3.3제곱미터당 2백만 원에서 4백만 원.

문화재 선정 이후에도 시세는 큰 변화가 없다는 것이 현지 공인중개사와 주민들 얘깁니다.

다만 향후 개발여부에 따라 가격이 오를 가능성은 있습니다.

손 의원은 국회에서 여러 차례 목포를 언급했습니다.

2017년 11월, 손 의원은 문화재청 차장에게 "각 지역 별로 복원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을 공모 받아 심사를 하라", "목포에 목조주택이 그대로 다 있다"며, 모범 사례로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석달 뒤에는 "문화재청이 발 빠르게 움직여서 유달산을 가리는 아파트 건축 허가를 무산시켰다"면서 "칭찬을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10월에는 손 의원이 간사를 맡고 있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목포에서 현장시찰을 진행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손 의원은 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의 적극 추진을 요구해 이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항의를 받기도 했습니다.

문체위 간사 신분으로 본인의 가족과 지인이 건물을 매입한 지역과 관련된 사업을 수차례 언급한 것은 '이해충돌방지' 원칙에 위배되는 처신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국당은 2018년 예산 심의 과정에서 목포 근대문화자원 활용 사업에 쪽지예산 60억 원이 편성됐다며,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목포가 지역구인 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해당 예산은 상임위와 예결위를 정상적으로 거쳤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손혜원 ‘투기 논란’ 뒤 쏟아진 의혹…쟁점은?
    • 입력 2019.01.18 (21:11)
    • 수정 2019.01.18 (21:54)
    뉴스 9
손혜원 ‘투기 논란’ 뒤 쏟아진 의혹…쟁점은?
[앵커]

정치권은 민주당 손혜원 의원 투기 논란의 파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만(18일) 해도 여러 의혹들이 추가로 쏟아졌죠.

먼저,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쟁점별로 정리해보겠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손혜원 의원의 가족과 지인들이 목포 문화재 거리 일대에서 건물을 매입한 시기는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

해당 거리가 문화재로 선정된 지난해 8월을 전후해서였습니다.

때문에 시세차익을 노린 투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취재진이 현장을 찾아 시세를 문의해봤더니, 손 의원 조카 명의의 게스트하우스 창성장의 인근 건물은 3.3제곱미터당 2백만 원에서 4백만 원.

문화재 선정 이후에도 시세는 큰 변화가 없다는 것이 현지 공인중개사와 주민들 얘깁니다.

다만 향후 개발여부에 따라 가격이 오를 가능성은 있습니다.

손 의원은 국회에서 여러 차례 목포를 언급했습니다.

2017년 11월, 손 의원은 문화재청 차장에게 "각 지역 별로 복원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을 공모 받아 심사를 하라", "목포에 목조주택이 그대로 다 있다"며, 모범 사례로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석달 뒤에는 "문화재청이 발 빠르게 움직여서 유달산을 가리는 아파트 건축 허가를 무산시켰다"면서 "칭찬을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10월에는 손 의원이 간사를 맡고 있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목포에서 현장시찰을 진행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손 의원은 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의 적극 추진을 요구해 이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항의를 받기도 했습니다.

문체위 간사 신분으로 본인의 가족과 지인이 건물을 매입한 지역과 관련된 사업을 수차례 언급한 것은 '이해충돌방지' 원칙에 위배되는 처신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국당은 2018년 예산 심의 과정에서 목포 근대문화자원 활용 사업에 쪽지예산 60억 원이 편성됐다며,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목포가 지역구인 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해당 예산은 상임위와 예결위를 정상적으로 거쳤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