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형총 실제총으로 오인…” 미국 경찰 14세 소년 사살
입력 2019.01.19 (06:44) 수정 2019.01.19 (07: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모형총 실제총으로 오인…” 미국 경찰 14세 소년 사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경찰이 범죄현장에서 10대 소년이 들고 있던 모형 총을 실제 총으로 오인해 사살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에선 경찰의 과도한 총기 사용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의·평화가 없는! 인종차별 경찰이 없는!"]

시민들은 경찰서 앞에서 시위를 벌였고, 소년의 가족은 슬픔에 빠졌습니다.

14살 소년 안토니오 아르세는 지난 15일, 경찰의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차량 절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훔친 총 모양의 물건을 들고 달아나던 소년을 향해 총을 쏜 겁니다.

[론 엘콕/템피 경찰 : "용의자가 경찰관 쪽으로 몸을 돌렸고 그때 경관은 위협을 인지해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습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결과 소년이 들고 있던 것은 모형 총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제이슨 곤잘레스/소년의 형 : "경찰은 테이저 총을 가지고 있지 않나요? 왜 그걸 쏘지 않았죠? 딱 봐도 소년인데, 동생은 먼저 쏠려고 하지 않았을 겁니다. 전 알아요."]

시민단체는 경찰의 과도한 총기 사용을 비난하면서 경찰에 의해 자행된 살인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사라 콜먼/시민 : "이것이 멈추지 않으면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나겠습니까? 경찰도 아이를 보기 위해 집에 가는데, 우리는 이제 아이들과 집에 같이 가는 대신 땅에 묻고 있죠."]

이 지역에서는 이달 초에도 무장강도 용의자로 추정되는 19살 소년이 경찰의 총탄에 맞아 숨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지역 사회와 함께 슬퍼하고 있다면서 해당 경찰의 보디캠 영상을 토대로 검찰과 함께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모형총 실제총으로 오인…” 미국 경찰 14세 소년 사살
    • 입력 2019.01.19 (06:44)
    • 수정 2019.01.19 (07:58)
    뉴스광장 1부
“모형총 실제총으로 오인…” 미국 경찰 14세 소년 사살
[앵커]

미국 경찰이 범죄현장에서 10대 소년이 들고 있던 모형 총을 실제 총으로 오인해 사살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에선 경찰의 과도한 총기 사용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의·평화가 없는! 인종차별 경찰이 없는!"]

시민들은 경찰서 앞에서 시위를 벌였고, 소년의 가족은 슬픔에 빠졌습니다.

14살 소년 안토니오 아르세는 지난 15일, 경찰의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차량 절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훔친 총 모양의 물건을 들고 달아나던 소년을 향해 총을 쏜 겁니다.

[론 엘콕/템피 경찰 : "용의자가 경찰관 쪽으로 몸을 돌렸고 그때 경관은 위협을 인지해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습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결과 소년이 들고 있던 것은 모형 총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제이슨 곤잘레스/소년의 형 : "경찰은 테이저 총을 가지고 있지 않나요? 왜 그걸 쏘지 않았죠? 딱 봐도 소년인데, 동생은 먼저 쏠려고 하지 않았을 겁니다. 전 알아요."]

시민단체는 경찰의 과도한 총기 사용을 비난하면서 경찰에 의해 자행된 살인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사라 콜먼/시민 : "이것이 멈추지 않으면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나겠습니까? 경찰도 아이를 보기 위해 집에 가는데, 우리는 이제 아이들과 집에 같이 가는 대신 땅에 묻고 있죠."]

이 지역에서는 이달 초에도 무장강도 용의자로 추정되는 19살 소년이 경찰의 총탄에 맞아 숨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지역 사회와 함께 슬퍼하고 있다면서 해당 경찰의 보디캠 영상을 토대로 검찰과 함께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