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소연 대표 “비난 두려워 알리지 못해”…직원들 반박
입력 2019.01.19 (10:39) 수정 2019.01.19 (18:55) 사회
박소연 대표 “비난 두려워 알리지 못해”…직원들 반박
구조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그동안 비난이 두려워 안락사를 알리지 못했다며 사죄했습니다.

박 대표는 오늘(1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면서 어떤 비난도 감수하겠다며 케어 직원과 활동가 등에게 사죄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박 대표는 "내부적으로 소수 임원에 의한 합의를 통해 안락사를 해 왔다."며 "이 사실을 알리는 순간 엄청난 비난을 받을 것이 두려워 알리지 못했고 은폐 시도까지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지자체 보호소에서 매일 행해지는 대량 살처분과는 달리 인도적인 안락사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대표는 "구조한 동물 가운데 80%를 살릴 수 있고 20%를 고통없이 보내줬다."며 "고통을 최소화해주는 것이 현재 이 나라 현실 속에서 택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표는 동물보호 활동가들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면서 모든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자신이 검찰에 고발된 것에 대해서는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의혹 해소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사실 확인 없이 이뤄진 언론보도에 충격을 받았으며 법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무고한 생명을 죽이는 것은 '인도적 안락사'가 아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이들은 "추가로 문제제기된 여러 논란들에 대해서도 해명이 있었으나, 주장만으로는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없다"며 "박소연 대표 입장에서 일부 억울한 내용들도 있을 수 있겠지만, 그것이 이번 사태의 본질을 덮지는 못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현재 약 1000여 명의 회원들이 케어 후원을 중단했지만 그 중 많은 회원들이 박 대표가 사퇴하면 다시 후원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며 "2월 예정돼 있는 케어 총회에서 대표 해임 안건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박 대표는 무분별한 동물 안락사와 케어 후원자에 대한 사기,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됐습니다.

박 대표를 고발한 동물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동물의 소리 등은 고발장에서 박 대표가 후원자들을 속여 부당하게 '케어' 후원금을 모았고, 동물 안락사와 개인 변호사 비용, 충북 충주의 보호소 부지 매입 비용 등으로 후원금을 횡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소연 대표 “비난 두려워 알리지 못해”…직원들 반박
    • 입력 2019.01.19 (10:39)
    • 수정 2019.01.19 (18:55)
    사회
박소연 대표 “비난 두려워 알리지 못해”…직원들 반박
구조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그동안 비난이 두려워 안락사를 알리지 못했다며 사죄했습니다.

박 대표는 오늘(1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면서 어떤 비난도 감수하겠다며 케어 직원과 활동가 등에게 사죄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박 대표는 "내부적으로 소수 임원에 의한 합의를 통해 안락사를 해 왔다."며 "이 사실을 알리는 순간 엄청난 비난을 받을 것이 두려워 알리지 못했고 은폐 시도까지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지자체 보호소에서 매일 행해지는 대량 살처분과는 달리 인도적인 안락사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대표는 "구조한 동물 가운데 80%를 살릴 수 있고 20%를 고통없이 보내줬다."며 "고통을 최소화해주는 것이 현재 이 나라 현실 속에서 택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표는 동물보호 활동가들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면서 모든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자신이 검찰에 고발된 것에 대해서는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의혹 해소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사실 확인 없이 이뤄진 언론보도에 충격을 받았으며 법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무고한 생명을 죽이는 것은 '인도적 안락사'가 아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이들은 "추가로 문제제기된 여러 논란들에 대해서도 해명이 있었으나, 주장만으로는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없다"며 "박소연 대표 입장에서 일부 억울한 내용들도 있을 수 있겠지만, 그것이 이번 사태의 본질을 덮지는 못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현재 약 1000여 명의 회원들이 케어 후원을 중단했지만 그 중 많은 회원들이 박 대표가 사퇴하면 다시 후원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며 "2월 예정돼 있는 케어 총회에서 대표 해임 안건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박 대표는 무분별한 동물 안락사와 케어 후원자에 대한 사기,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됐습니다.

박 대표를 고발한 동물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동물의 소리 등은 고발장에서 박 대표가 후원자들을 속여 부당하게 '케어' 후원금을 모았고, 동물 안락사와 개인 변호사 비용, 충북 충주의 보호소 부지 매입 비용 등으로 후원금을 횡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