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2차 북미정상회담 2월 말 열릴 것…장소 추후 발표”
입력 2019.01.19 (12:00) 수정 2019.01.19 (12:0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2차 북미정상회담 2월 말 열릴 것…장소 추후 발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워싱턴을 방문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미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백악관은 면담이 끝난 뒤 2차 회담은 2월 말 쯤 열릴 것이라고 밝혀 두번 째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현지시간 오전 11시, 숙소에서 50분 동안 폼페이오와 고위급 회담을 마친 뒤 백악관으로 향했습니다.

백악관은 김영철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한 뒤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2차 정상회담 시기는 2월 말쯤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부위원장을 90분 동안 만났으며 비핵화 방안과 2차 정상회담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 "인질을 석방하는 등 북미 관계는 진전됐고 신뢰를 쌓아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 번째 정상회담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고위급 회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할 때까지 제재는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백악관은 회담 시기를 2월 말로 특정하면서도 장소는 추후에 밝히겠다며 여운을 남겼습니다.

현재로서는 베트남 하노이가 유력한 회담 장소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정확한 장소와 날짜는 추가 실무 협상을 통해 경호와 안전 등을 고려해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영철 부위원장이 백악관을 방문한 건 지난해 6월 이후 이번이 두번 찌입니다.

당시 김 부위원장의 방미 이후 10여일 만에 회담이 열린 것을 감안하면 이번에는 다소 여유를 두고 의전과 의제 등을 조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2차 북미정상회담 2월 말 열릴 것…장소 추후 발표”
    • 입력 2019.01.19 (12:00)
    • 수정 2019.01.19 (12:04)
    뉴스 12
“2차 북미정상회담 2월 말 열릴 것…장소 추후 발표”
[앵커]

워싱턴을 방문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미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백악관은 면담이 끝난 뒤 2차 회담은 2월 말 쯤 열릴 것이라고 밝혀 두번 째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현지시간 오전 11시, 숙소에서 50분 동안 폼페이오와 고위급 회담을 마친 뒤 백악관으로 향했습니다.

백악관은 김영철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한 뒤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2차 정상회담 시기는 2월 말쯤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부위원장을 90분 동안 만났으며 비핵화 방안과 2차 정상회담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 "인질을 석방하는 등 북미 관계는 진전됐고 신뢰를 쌓아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 번째 정상회담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고위급 회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할 때까지 제재는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백악관은 회담 시기를 2월 말로 특정하면서도 장소는 추후에 밝히겠다며 여운을 남겼습니다.

현재로서는 베트남 하노이가 유력한 회담 장소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정확한 장소와 날짜는 추가 실무 협상을 통해 경호와 안전 등을 고려해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영철 부위원장이 백악관을 방문한 건 지난해 6월 이후 이번이 두번 찌입니다.

당시 김 부위원장의 방미 이후 10여일 만에 회담이 열린 것을 감안하면 이번에는 다소 여유를 두고 의전과 의제 등을 조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