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락사·후원금 논란’ 박소연 기자회견…의혹은 계속 남아
입력 2019.01.19 (12:03) 수정 2019.01.19 (12:07)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안락사·후원금 논란’ 박소연 기자회견…의혹은 계속 남아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구조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시켰다는 의혹을 받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 대표는 안락사를 숨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학대받는 동물을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소연 대표는 안락사를 알리는 순간 엄청난 비난을 받을 것이 두려웠다며 활동가들과 후원자들에게 사죄했습니다.

소수 임원들끼리 합의해 안락사를 해 왔다고 털어놨습니다.

또 모든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며 다른 활동가들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박 대표는 대량 살처분과는 달리 인도적인 안락사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구조한 동물 가운데 80%를 살렸고 20%를 고통없이 보내줬다며 고통을 최소화해주는 것이 현재 현실 속에서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고 항변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언론은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보도하고 있다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이 고발된 사건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동물보호단체 3곳은 박 대표가 동물보호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2015년부터 3년 동안 정당한 이유 없이 2백여 마리를 안락사시켰다는 이유입니다.

또 후원자들에게 안락사를 숨기고 후원금을 모은 것도 사기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박 대표가 후원금으로 안락사 비용과 개인 변호사비를 냈다며 횡령 혐의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케어 직원들은 안락사가 직원들도 모르게 독단적으로 이뤄졌다며 박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안락사·후원금 논란’ 박소연 기자회견…의혹은 계속 남아
    • 입력 2019.01.19 (12:03)
    • 수정 2019.01.19 (12:07)
    뉴스 12
‘안락사·후원금 논란’ 박소연 기자회견…의혹은 계속 남아
[앵커]

구조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시켰다는 의혹을 받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 대표는 안락사를 숨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학대받는 동물을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소연 대표는 안락사를 알리는 순간 엄청난 비난을 받을 것이 두려웠다며 활동가들과 후원자들에게 사죄했습니다.

소수 임원들끼리 합의해 안락사를 해 왔다고 털어놨습니다.

또 모든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며 다른 활동가들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박 대표는 대량 살처분과는 달리 인도적인 안락사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구조한 동물 가운데 80%를 살렸고 20%를 고통없이 보내줬다며 고통을 최소화해주는 것이 현재 현실 속에서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고 항변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언론은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보도하고 있다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이 고발된 사건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동물보호단체 3곳은 박 대표가 동물보호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2015년부터 3년 동안 정당한 이유 없이 2백여 마리를 안락사시켰다는 이유입니다.

또 후원자들에게 안락사를 숨기고 후원금을 모은 것도 사기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박 대표가 후원금으로 안락사 비용과 개인 변호사비를 냈다며 횡령 혐의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케어 직원들은 안락사가 직원들도 모르게 독단적으로 이뤄졌다며 박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