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꽁꽁 언 강 위를 걷다…스릴 만점 ‘얼음 트레킹’ 인기
입력 2019.01.19 (21:15) 수정 2019.01.19 (22:0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꽁꽁 언 강 위를 걷다…스릴 만점 ‘얼음 트레킹’ 인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운 겨울하면 겨울축제를 빼놓을 수 없죠?

올해도 매서운 한파에 강원도 철원 한탄강이 꽁꽁 얼어 붙었습니다.

언 강 위를 여유롭게 걸으며 비경을 즐기는 얼음 트레킹이 시민들에게 색다른 추억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막힘 없이 탁 트인 풍경,

도도히 흐르던 강물이 두꺼운 얼음으로 변했습니다.

투명한 유리같은 강 위를 사람들이 줄지어 걸어갑니다.

겨울이라서 걸을 수 있는 길,

색다른 경험이 흥미롭습니다.

가족, 친구들과 얘기를 나누며 상쾌한 공기를 즐깁니다.

[노정현/서울시 노원구 : "얼음 위를 걸으니까 좀 더 신기하고 아슬아슬해서 좀 더 스릴 있는 것 같네요."]

30미터 높이의 절벽을 이룬 현무암 주상절리 비경,

거대한 얼음 기둥을 만나자 절로 탄성이 나옵니다.

연신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깁니다.

구불구불 이어지는 7.5km 얼음 길을 걷다 보면 한겨울 추위도 잊습니다.

[김현화·박정우/인천시 연수구 : "못 보던 얼음 세상을 볼 수 있어서 굉장히 즐거운 것 같아요. (저는 얼음 위에서 미끄러지는 게 참 재미있어요.)"]

매서운 한파에 두텁게 언 한탄강 위에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면서 온종일 활기가 넘쳤습니다.

얼음 트레킹은 27일까지 즐길 수 있습니다.

2013년 작은 행사로 시작된 한탄강 얼음 트레킹이 입소문을 타고 10만 명이 찾는 볼거리가 됐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꽁꽁 언 강 위를 걷다…스릴 만점 ‘얼음 트레킹’ 인기
    • 입력 2019.01.19 (21:15)
    • 수정 2019.01.19 (22:05)
    뉴스 9
꽁꽁 언 강 위를 걷다…스릴 만점 ‘얼음 트레킹’ 인기
[앵커]

추운 겨울하면 겨울축제를 빼놓을 수 없죠?

올해도 매서운 한파에 강원도 철원 한탄강이 꽁꽁 얼어 붙었습니다.

언 강 위를 여유롭게 걸으며 비경을 즐기는 얼음 트레킹이 시민들에게 색다른 추억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막힘 없이 탁 트인 풍경,

도도히 흐르던 강물이 두꺼운 얼음으로 변했습니다.

투명한 유리같은 강 위를 사람들이 줄지어 걸어갑니다.

겨울이라서 걸을 수 있는 길,

색다른 경험이 흥미롭습니다.

가족, 친구들과 얘기를 나누며 상쾌한 공기를 즐깁니다.

[노정현/서울시 노원구 : "얼음 위를 걸으니까 좀 더 신기하고 아슬아슬해서 좀 더 스릴 있는 것 같네요."]

30미터 높이의 절벽을 이룬 현무암 주상절리 비경,

거대한 얼음 기둥을 만나자 절로 탄성이 나옵니다.

연신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깁니다.

구불구불 이어지는 7.5km 얼음 길을 걷다 보면 한겨울 추위도 잊습니다.

[김현화·박정우/인천시 연수구 : "못 보던 얼음 세상을 볼 수 있어서 굉장히 즐거운 것 같아요. (저는 얼음 위에서 미끄러지는 게 참 재미있어요.)"]

매서운 한파에 두텁게 언 한탄강 위에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면서 온종일 활기가 넘쳤습니다.

얼음 트레킹은 27일까지 즐길 수 있습니다.

2013년 작은 행사로 시작된 한탄강 얼음 트레킹이 입소문을 타고 10만 명이 찾는 볼거리가 됐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