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버스 흉기난동’ 몰래 신고…경찰 “누가 신고했냐” 묻고 철수
입력 2019.01.21 (00:00) 수정 2019.01.21 (09:21) 사회
‘버스 흉기난동’ 몰래 신고…경찰 “누가 신고했냐” 묻고 철수
서울의 마을버스 안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행패를 부리자 다른 승객이 몰래 112 신고를 했지만, 출동한 경찰은 신고자가 누구인지만 찾다가 별다른 조치 없이 철수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경찰과 신고자 등에 따르면 19일 밤 10시 반쯤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을 지나던 마을버스 안에서 한 남성이 주머니에서 커터칼을 꺼내 허공에 휘두르며 다른 승객들에게 욕설을 했습니다.

같은 버스에 타고있던 승객의 112 문자메시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다음 정류장에서 버스에 올라탔지만 흉기를 든 남성은 그대로 둔채 신고자만 찾았고, 두려움을 느낀 신고자가 대답을 하지 못하자 버스에서 그대로 내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고를 했던 23살 김모 씨는 "경찰들이 '신고자가 없으니까 (버스에서) 내리자' 이렇게 얘기를 했다"면서 "(다른 승객이) 처음 흉기를 꺼냈을 때보다 더 큰 위협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112신고 내용 중에 '커터칼을 들고 있다'는 내용이 현장에는 전달되지 않아 출동한 경찰들이 그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경찰은 해당 남성의 신원을 파악했고, 피해자들이 피해 진술을 하면 정식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버스 흉기난동’ 몰래 신고…경찰 “누가 신고했냐” 묻고 철수
    • 입력 2019.01.21 (00:00)
    • 수정 2019.01.21 (09:21)
    사회
‘버스 흉기난동’ 몰래 신고…경찰 “누가 신고했냐” 묻고 철수
서울의 마을버스 안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행패를 부리자 다른 승객이 몰래 112 신고를 했지만, 출동한 경찰은 신고자가 누구인지만 찾다가 별다른 조치 없이 철수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경찰과 신고자 등에 따르면 19일 밤 10시 반쯤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을 지나던 마을버스 안에서 한 남성이 주머니에서 커터칼을 꺼내 허공에 휘두르며 다른 승객들에게 욕설을 했습니다.

같은 버스에 타고있던 승객의 112 문자메시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다음 정류장에서 버스에 올라탔지만 흉기를 든 남성은 그대로 둔채 신고자만 찾았고, 두려움을 느낀 신고자가 대답을 하지 못하자 버스에서 그대로 내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고를 했던 23살 김모 씨는 "경찰들이 '신고자가 없으니까 (버스에서) 내리자' 이렇게 얘기를 했다"면서 "(다른 승객이) 처음 흉기를 꺼냈을 때보다 더 큰 위협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112신고 내용 중에 '커터칼을 들고 있다'는 내용이 현장에는 전달되지 않아 출동한 경찰들이 그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경찰은 해당 남성의 신원을 파악했고, 피해자들이 피해 진술을 하면 정식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