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우 추가 폭로…“내근직이 허위로 출장비 챙겨”
입력 2019.01.21 (12:08) 수정 2019.01.21 (13:0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김태우 추가 폭로…“내근직이 허위로 출장비 챙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에서 가짜 출장보고서를 꾸며 국민의 세금을 낭비했다는 등 추가 폭로에 나섰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을 했다는 주장을 해 온 김태우 전 수사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가짜 출장 신청서를 작성해 출장비를 횡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오늘 오전 10시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 회견을 열었습니다.

김 수사관은 외근을 하지 않는 내근 전담자들도 가짜로 출장서를 꾸며 출장비를 지급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내근 전담자인 김 모 전 특감반 데스크가 16개월간 최소 천5백 만원의 출장비를 챙겼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공문서 위조 및 행사에 해당한다며,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수사관은 또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의 인사검증 실패 사례도 언급했습니다.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이 두 차례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됐다는 보고를 했지만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했다는 겁니다.

김 수사관은 "대통령이 이를 모르고 임명했다면 조국 수석은 보고하지도 않은 것"이라며 "심각한 직무유기"라고 말했습니다.

김 수사관은 하지도 않은 '지인 사건 조회'를 이유로 청와대가 자신을 범죄자로 낙인 찍었다며, 청와대의 불법사찰과 직무 유기 등을 끝까지 밝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김태우 추가 폭로…“내근직이 허위로 출장비 챙겨”
    • 입력 2019.01.21 (12:08)
    • 수정 2019.01.21 (13:06)
    뉴스 12
김태우 추가 폭로…“내근직이 허위로 출장비 챙겨”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에서 가짜 출장보고서를 꾸며 국민의 세금을 낭비했다는 등 추가 폭로에 나섰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을 했다는 주장을 해 온 김태우 전 수사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가짜 출장 신청서를 작성해 출장비를 횡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오늘 오전 10시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 회견을 열었습니다.

김 수사관은 외근을 하지 않는 내근 전담자들도 가짜로 출장서를 꾸며 출장비를 지급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내근 전담자인 김 모 전 특감반 데스크가 16개월간 최소 천5백 만원의 출장비를 챙겼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공문서 위조 및 행사에 해당한다며,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수사관은 또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의 인사검증 실패 사례도 언급했습니다.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이 두 차례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됐다는 보고를 했지만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했다는 겁니다.

김 수사관은 "대통령이 이를 모르고 임명했다면 조국 수석은 보고하지도 않은 것"이라며 "심각한 직무유기"라고 말했습니다.

김 수사관은 하지도 않은 '지인 사건 조회'를 이유로 청와대가 자신을 범죄자로 낙인 찍었다며, 청와대의 불법사찰과 직무 유기 등을 끝까지 밝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