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특감반 내근직도 정보 수집·감독 위해 활동비 필요”
입력 2019.01.21 (17:10) 수정 2019.01.21 (17:1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청와대 특별감찰반 내근 직원들이 허위로 출장비를 횡령했다는 김태우 전 수사관의 주장에 대해 청와대는 정보 활동과 특감반 감독 업무를 위한 활동비를 지급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청와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오늘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당시 특감반 데스크도 업무시간이나 퇴근 이후에 정보활동과 특감반원 감독업무, 개인적 네트워크 관리에 특감반원 이상의 활동비가 필요해 이를 지원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박 비서관은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의 음주 운전 첩보에도 임명이 강행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인사 검증 과정에서 이미 알고 있었고 7대 기준 발표 이전이었다며, 단순 음주운전이고 비상임위원인 점을 참작해 임명한 사안이라고 해명했습니다.
  • 청와대 “특감반 내근직도 정보 수집·감독 위해 활동비 필요”
    • 입력 2019-01-21 17:11:33
    • 수정2019-01-21 17:14:39
    뉴스 5
청와대 특별감찰반 내근 직원들이 허위로 출장비를 횡령했다는 김태우 전 수사관의 주장에 대해 청와대는 정보 활동과 특감반 감독 업무를 위한 활동비를 지급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청와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오늘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당시 특감반 데스크도 업무시간이나 퇴근 이후에 정보활동과 특감반원 감독업무, 개인적 네트워크 관리에 특감반원 이상의 활동비가 필요해 이를 지원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박 비서관은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의 음주 운전 첩보에도 임명이 강행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인사 검증 과정에서 이미 알고 있었고 7대 기준 발표 이전이었다며, 단순 음주운전이고 비상임위원인 점을 참작해 임명한 사안이라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