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워진 ‘112 문자신고’…하루면 수정 가능한 오류 5년간 방치
입력 2019.01.21 (21:24) 수정 2019.01.21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지워진 ‘112 문자신고’…하루면 수정 가능한 오류 5년간 방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마을 버스 흉기 난동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별다른 조치없이 돌아갔다는 소식, 어제(20일) 전해드렸는데요.

살펴보니, 112 문자신고 시스템 때문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고 문자 전송 글자 수가 제한돼, 핵심 상황 내용은 볼 수 없었다는 겁니다.

김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을버스에 탄 남성, 커터칼을 넣다 뺐다 합니다.

한 여성 승객은 112문자로 남성이 욕설을 하고 커터칼을 들고 있다고 신고했습니다.

경찰과 통화하며 자신의 위치까지 알렸습니다.

[김○○/음성변조 : "다음에 전화가 왔던 걸로 기억을 해요. 지금 선유도역 가고 있고 5129번 버스라고 두번 정도 얘기했던 것 같아요."]

흉기를 가진 남성은 신고 여성 바로 옆자리로 옮겼습니다.

여성이 겁에 질렸지만 출동 경찰은 신고자가 누구냐며 큰 소리로 불렀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버스 안에서 욕설을'까지만 (신고가) 된 걸로 알고 있는데, 그런 내용은 없었어요. 칼 그런 내용은요."]

왜 그랬을까, 원래 신고한 메시집니다. 커터칼을 들고 있다는 내용이 분명히 들어 있습니다.

그런데 경찰이 받은 메시지는 커터칼 부분은 빠지고 물음표가 있습니다.

원래 신고 문자는 띄어쓰기 포함 모두 60자, 경찰에 전달되면서 45자를 초과한 메시지가 지워진 겁니다.

2003년 시스템 도입 당시 단문 메시지 최대 용량은 45자였다가, 5년 전 70자로 늘어났는데, 이게 반영되지 않은겁니다.

[경찰청 관계자/음성변조 : "(오류를) 눈으로 확인할 일은 없고요. 윗선이나 다른데서 관련해서 따로 통보를 받은 적이 없어가지고요."]

경찰은 오늘(21일) 저녁 오류를 바로잡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12 문자신고는 서울서만 17만여 건, 하루면 수정할 수 있었던 오류가 5년 동안 방치됐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지워진 ‘112 문자신고’…하루면 수정 가능한 오류 5년간 방치
    • 입력 2019.01.21 (21:24)
    • 수정 2019.01.21 (21:50)
    뉴스 9
지워진 ‘112 문자신고’…하루면 수정 가능한 오류 5년간 방치
[앵커]

마을 버스 흉기 난동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별다른 조치없이 돌아갔다는 소식, 어제(20일) 전해드렸는데요.

살펴보니, 112 문자신고 시스템 때문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고 문자 전송 글자 수가 제한돼, 핵심 상황 내용은 볼 수 없었다는 겁니다.

김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을버스에 탄 남성, 커터칼을 넣다 뺐다 합니다.

한 여성 승객은 112문자로 남성이 욕설을 하고 커터칼을 들고 있다고 신고했습니다.

경찰과 통화하며 자신의 위치까지 알렸습니다.

[김○○/음성변조 : "다음에 전화가 왔던 걸로 기억을 해요. 지금 선유도역 가고 있고 5129번 버스라고 두번 정도 얘기했던 것 같아요."]

흉기를 가진 남성은 신고 여성 바로 옆자리로 옮겼습니다.

여성이 겁에 질렸지만 출동 경찰은 신고자가 누구냐며 큰 소리로 불렀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버스 안에서 욕설을'까지만 (신고가) 된 걸로 알고 있는데, 그런 내용은 없었어요. 칼 그런 내용은요."]

왜 그랬을까, 원래 신고한 메시집니다. 커터칼을 들고 있다는 내용이 분명히 들어 있습니다.

그런데 경찰이 받은 메시지는 커터칼 부분은 빠지고 물음표가 있습니다.

원래 신고 문자는 띄어쓰기 포함 모두 60자, 경찰에 전달되면서 45자를 초과한 메시지가 지워진 겁니다.

2003년 시스템 도입 당시 단문 메시지 최대 용량은 45자였다가, 5년 전 70자로 늘어났는데, 이게 반영되지 않은겁니다.

[경찰청 관계자/음성변조 : "(오류를) 눈으로 확인할 일은 없고요. 윗선이나 다른데서 관련해서 따로 통보를 받은 적이 없어가지고요."]

경찰은 오늘(21일) 저녁 오류를 바로잡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12 문자신고는 서울서만 17만여 건, 하루면 수정할 수 있었던 오류가 5년 동안 방치됐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