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랜드캐니언 추락’ 한국인 병원비만 10억…법적 공방까지
입력 2019.01.23 (06:20) 수정 2019.01.23 (15: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그랜드캐니언 추락’ 한국인 병원비만 10억…법적 공방까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말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추락사고를 당한 25살 한국 청년이 미국 병원에서 사경을 헤매고 있습니다.

병원 측은 고국으로 이송하라고 압박하고 있지만 거액의 병원비와 관광회사와의 법적 문제까지 겪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그랜드캐니언의 한 절벽에서 청년이 갑자기 추락합니다.

주변에 관광객들은 비명을 지릅니다.

캐나다에서 유학 중인 25살 박모 씨가 귀국을 하루 앞두고 여행 도중 사고를 당한 겁니다.

헬기로 구조된 박 군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지금까지 몇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여전히 혼수상태입니다.

급히 미국으로 가 박 군을 간호 중인 가족들은 당장 국내로 이송은 원하지 않고 있습니다.

[박소은/여동생 : "의식도 없는 상태에서, 비행기를 태워서 간다는 게 말이 안 되기 때문에... 지금 현재는 지금 한국으로 안 옮기고 싶거든요, 있을 수 있는 만큼 있고 싶고요."]

하지만 3주가 지나면서 거액의 병원비가 쌓여 가자 병원 측은 고국으로 이송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가족들은 이송비조차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박소은/여동생 : "병원 비용만 10억이라고 하고 있고, 또 이송 비용은 한 2억 정도 드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게다가 여행사와 사고책임을 두고 법적인 공방도 벌이고 있습니다.

가지 말라는 곳에 혼자 가서 사진을 찍었는지 여부를 놓고 다투고 있는 겁니다.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면서 박 군의 모교인 부산의 한 대학에선 모금 운동이 벌어졌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사연이 올라오면서 박 군을 돕자는 글에 만 4천 명이 넘게 동참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그랜드캐니언 추락’ 한국인 병원비만 10억…법적 공방까지
    • 입력 2019.01.23 (06:20)
    • 수정 2019.01.23 (15:50)
    뉴스광장 1부
‘그랜드캐니언 추락’ 한국인 병원비만 10억…법적 공방까지
[앵커]

지난해 말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추락사고를 당한 25살 한국 청년이 미국 병원에서 사경을 헤매고 있습니다.

병원 측은 고국으로 이송하라고 압박하고 있지만 거액의 병원비와 관광회사와의 법적 문제까지 겪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그랜드캐니언의 한 절벽에서 청년이 갑자기 추락합니다.

주변에 관광객들은 비명을 지릅니다.

캐나다에서 유학 중인 25살 박모 씨가 귀국을 하루 앞두고 여행 도중 사고를 당한 겁니다.

헬기로 구조된 박 군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지금까지 몇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여전히 혼수상태입니다.

급히 미국으로 가 박 군을 간호 중인 가족들은 당장 국내로 이송은 원하지 않고 있습니다.

[박소은/여동생 : "의식도 없는 상태에서, 비행기를 태워서 간다는 게 말이 안 되기 때문에... 지금 현재는 지금 한국으로 안 옮기고 싶거든요, 있을 수 있는 만큼 있고 싶고요."]

하지만 3주가 지나면서 거액의 병원비가 쌓여 가자 병원 측은 고국으로 이송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가족들은 이송비조차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박소은/여동생 : "병원 비용만 10억이라고 하고 있고, 또 이송 비용은 한 2억 정도 드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게다가 여행사와 사고책임을 두고 법적인 공방도 벌이고 있습니다.

가지 말라는 곳에 혼자 가서 사진을 찍었는지 여부를 놓고 다투고 있는 겁니다.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면서 박 군의 모교인 부산의 한 대학에선 모금 운동이 벌어졌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사연이 올라오면서 박 군을 돕자는 글에 만 4천 명이 넘게 동참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