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계 ‘SKY캐슬’ 무너진다”…CEO 비중 40%로 4년만에 7.2%P↓
입력 2019.01.23 (08:47) 수정 2019.01.23 (09:05) 경제
“재계 ‘SKY캐슬’ 무너진다”…CEO 비중 40%로 4년만에 7.2%P↓
국내 주요 대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 가운데 이른바 '명문대'나 '명문고' 출신의 비중이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 500대 기업 CEO 642명 가운데 출신 대학이 알려진 562명을 조사한 결과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출신은 227명으로 40.4%를 차지했다고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발표했습니다.

이는 4년 전 조사 때 47.6%였던 것보다 7.6%포인트 감소한 수치입니다.

특히 서울대 출신은 20.8%로 4년 전보다 4.5%포인트나 감소했습니다.

반면 비(非)수도권 대학 출신 CEO 비중은 2015년 전체의 15.5%였으나 올해는 17.4%로, 다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출신 고교는 전통 강호로 꼽히는 '경기·서울·경복'이 동반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4.4%인 경기고와 3.2%인 경복고는 올해도 1·2위를 차지했지만 4년 전(8.5%·5.7%)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 됐고, 4년 전 4.5%에 달했던 서울고 1.0%로 급감했습니다.

CEO스코어는 "1974년 고교평준화 시행 첫해에 입학한 1958년생(만 61세) 이전 세대들이 최근 경영 일선에서 대거 퇴장하면서 전통 명문고의 영광도 함께 사그라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재계 ‘SKY캐슬’ 무너진다”…CEO 비중 40%로 4년만에 7.2%P↓
    • 입력 2019.01.23 (08:47)
    • 수정 2019.01.23 (09:05)
    경제
“재계 ‘SKY캐슬’ 무너진다”…CEO 비중 40%로 4년만에 7.2%P↓
국내 주요 대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 가운데 이른바 '명문대'나 '명문고' 출신의 비중이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 500대 기업 CEO 642명 가운데 출신 대학이 알려진 562명을 조사한 결과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출신은 227명으로 40.4%를 차지했다고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발표했습니다.

이는 4년 전 조사 때 47.6%였던 것보다 7.6%포인트 감소한 수치입니다.

특히 서울대 출신은 20.8%로 4년 전보다 4.5%포인트나 감소했습니다.

반면 비(非)수도권 대학 출신 CEO 비중은 2015년 전체의 15.5%였으나 올해는 17.4%로, 다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출신 고교는 전통 강호로 꼽히는 '경기·서울·경복'이 동반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4.4%인 경기고와 3.2%인 경복고는 올해도 1·2위를 차지했지만 4년 전(8.5%·5.7%)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 됐고, 4년 전 4.5%에 달했던 서울고 1.0%로 급감했습니다.

CEO스코어는 "1974년 고교평준화 시행 첫해에 입학한 1958년생(만 61세) 이전 세대들이 최근 경영 일선에서 대거 퇴장하면서 전통 명문고의 영광도 함께 사그라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