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정은 패키지여행 판박이…심사는 ‘셀프’로 일사천리
입력 2019.01.25 (07:19) 수정 2019.01.25 (07:3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일정은 패키지여행 판박이…심사는 ‘셀프’로 일사천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고서가 이렇게 허술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구의원들의 연수 일정을 보면 짐작이 갑니다.

여행사 관광코스와 똑 닮은 외유성 일정은 여전한데, 예천군과 마찬가지로 연수에 대한 사전 심사는 의원들 스스로, 일사천리였습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원구의회가 복지와 도시재생 분야를 목적으로 다녀온 터키 연수 일정입니다.

복지시설 방문 같은 공식 일정은 셋 뿐이었습니다.

열흘 일정의 대부분은 블루모스크 등 유명 관광지 방문입니다.

[노원구의회 의정팀/음성변조 : "도시계획이다 그러면 어떤 기관을 방문해서 뭘 배워야 되겠다. 복지기관은 또 어떤 기관을 정하고 면밀히 검토해서 가는 거죠."]

유럽 3개국을 다녀온 성북구의회.

계획서를 보면 바티칸에서 박물관을 통한 지역개발을 배우고, 파리의 도시개발 계획을 체험하겠다더니 문화탐방, 즉 관광으로 바뀌었습니다.

[임OO/성북구의원/음성변조 : "주중에도 날짜가 없어서 어쩔 수 없이 그렇게 (관광을) 했어요. (일정상 어쩔 수 없으셨나요?) 너무 타이트(촘촘)하더라고요."]

사전 심사제도는 있으나 마나입니다.

지난해 해외출장을 다녀온 서울지역 19개 구의회 중 16곳이 의원들 스스로 심사를 했습니다.

성북구의회 한 의원은 사전심사에서 "저도 내년이면 가야 할 형편"이라며 일정이 적정하다고 했습니다.

[이OO/성북구의원 음성변조 : "(제가) 내년에 가고 안가고를 떠나서 구의원이 심의를 한다는 것은 모양새가 좋지 않지 않느냐."]

짧게는 10여 분만에 끝나는 심사에서, 연수의 목적이나 일정을 제대로 검토할 리 없습니다.

[김예찬/투명사회를위한 정보공개센터 활동가 : "감시가 전혀 되지 않고 있다라는 게 가장 문제라고 생각했고요. 공무국외 여행심사위원회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질적으로 제기능을 못하는 상황입니다."]

서울 25개 구 모두 연수보고서는 그나마 공개하는데, 계획서나 심사 회의록은 각각 16곳, 11곳이 공개조차 하지 않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일정은 패키지여행 판박이…심사는 ‘셀프’로 일사천리
    • 입력 2019.01.25 (07:19)
    • 수정 2019.01.25 (07:33)
    뉴스광장
일정은 패키지여행 판박이…심사는 ‘셀프’로 일사천리
[앵커]

보고서가 이렇게 허술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구의원들의 연수 일정을 보면 짐작이 갑니다.

여행사 관광코스와 똑 닮은 외유성 일정은 여전한데, 예천군과 마찬가지로 연수에 대한 사전 심사는 의원들 스스로, 일사천리였습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원구의회가 복지와 도시재생 분야를 목적으로 다녀온 터키 연수 일정입니다.

복지시설 방문 같은 공식 일정은 셋 뿐이었습니다.

열흘 일정의 대부분은 블루모스크 등 유명 관광지 방문입니다.

[노원구의회 의정팀/음성변조 : "도시계획이다 그러면 어떤 기관을 방문해서 뭘 배워야 되겠다. 복지기관은 또 어떤 기관을 정하고 면밀히 검토해서 가는 거죠."]

유럽 3개국을 다녀온 성북구의회.

계획서를 보면 바티칸에서 박물관을 통한 지역개발을 배우고, 파리의 도시개발 계획을 체험하겠다더니 문화탐방, 즉 관광으로 바뀌었습니다.

[임OO/성북구의원/음성변조 : "주중에도 날짜가 없어서 어쩔 수 없이 그렇게 (관광을) 했어요. (일정상 어쩔 수 없으셨나요?) 너무 타이트(촘촘)하더라고요."]

사전 심사제도는 있으나 마나입니다.

지난해 해외출장을 다녀온 서울지역 19개 구의회 중 16곳이 의원들 스스로 심사를 했습니다.

성북구의회 한 의원은 사전심사에서 "저도 내년이면 가야 할 형편"이라며 일정이 적정하다고 했습니다.

[이OO/성북구의원 음성변조 : "(제가) 내년에 가고 안가고를 떠나서 구의원이 심의를 한다는 것은 모양새가 좋지 않지 않느냐."]

짧게는 10여 분만에 끝나는 심사에서, 연수의 목적이나 일정을 제대로 검토할 리 없습니다.

[김예찬/투명사회를위한 정보공개센터 활동가 : "감시가 전혀 되지 않고 있다라는 게 가장 문제라고 생각했고요. 공무국외 여행심사위원회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질적으로 제기능을 못하는 상황입니다."]

서울 25개 구 모두 연수보고서는 그나마 공개하는데, 계획서나 심사 회의록은 각각 16곳, 11곳이 공개조차 하지 않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