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브라질 댐 붕괴 실종 6백 명 넘을 수도…추가 붕괴 긴장
입력 2019.01.27 (10:53)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브라질 댐 붕괴 실종 6백 명 넘을 수도…추가 붕괴 긴장
동영상영역 끝
["거기서 빨리 나와요. 빨리 나와요."]

붕괴된 3개 광산 댐 가운데 두번째로 무너진 댐의 추가 붕괴 조짐에 소방대원들이 강 주변 주민들을 대피시킵니다.

[소방대원 : "그 댐이 붕괴된다면,우리가 있는 이곳까지 진흙이 다 덮을 거예요. 어제보다 5배나 많을 겁니다."]

사고 하루 뒤 댐 하류에는 마을 주택 수백 채가 흙더미에 묻힌 모습이 드러납니다.

진흙에서 생존자를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흙더미는 도로를 끊어놨습니다.

사고 하루가 지난 뒤에도 아직도 진흙탕물이 흘러 내리고 있습니다.

어른키만한 진흙더미가 곳곳에 쌓여 있습니다.

10여 대의 헬기에 수색작업을 의존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제라우다 마갈량/소방 구조대원 : "진흙이 (점심 식사 중이던) 광산 근로자들의 식당 위를 30미터나 덮었습니다."]

소방당국은 지금까지 30여 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했고, 실종자는 300여 명으로 추정했습니다.

그러나,댐을 관리해온 광산업체는 직원 4백여 명이 실종됐다고 밝혀 실종자는 주민까지 6백여 명으로 늘어날 수 있습니다.

[엘리자베치/실종 광산 직원 어머니 : "지난밤에 어떤 정보도 없었습니다. (아들 생사에 대해) 전혀 모르겠습니다."]

연방경찰은 계속된 집중호우에 댐이 균열돼 붕괴됐을 것으로 보인다는 주 정부의 견해를 토대로 붕괴 원인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브라질 브루마징유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자막뉴스] 브라질 댐 붕괴 실종 6백 명 넘을 수도…추가 붕괴 긴장
    • 입력 2019.01.27 (10:53)
    자막뉴스
[자막뉴스] 브라질 댐 붕괴 실종 6백 명 넘을 수도…추가 붕괴 긴장
["거기서 빨리 나와요. 빨리 나와요."]

붕괴된 3개 광산 댐 가운데 두번째로 무너진 댐의 추가 붕괴 조짐에 소방대원들이 강 주변 주민들을 대피시킵니다.

[소방대원 : "그 댐이 붕괴된다면,우리가 있는 이곳까지 진흙이 다 덮을 거예요. 어제보다 5배나 많을 겁니다."]

사고 하루 뒤 댐 하류에는 마을 주택 수백 채가 흙더미에 묻힌 모습이 드러납니다.

진흙에서 생존자를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흙더미는 도로를 끊어놨습니다.

사고 하루가 지난 뒤에도 아직도 진흙탕물이 흘러 내리고 있습니다.

어른키만한 진흙더미가 곳곳에 쌓여 있습니다.

10여 대의 헬기에 수색작업을 의존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제라우다 마갈량/소방 구조대원 : "진흙이 (점심 식사 중이던) 광산 근로자들의 식당 위를 30미터나 덮었습니다."]

소방당국은 지금까지 30여 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했고, 실종자는 300여 명으로 추정했습니다.

그러나,댐을 관리해온 광산업체는 직원 4백여 명이 실종됐다고 밝혀 실종자는 주민까지 6백여 명으로 늘어날 수 있습니다.

[엘리자베치/실종 광산 직원 어머니 : "지난밤에 어떤 정보도 없었습니다. (아들 생사에 대해) 전혀 모르겠습니다."]

연방경찰은 계속된 집중호우에 댐이 균열돼 붕괴됐을 것으로 보인다는 주 정부의 견해를 토대로 붕괴 원인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브라질 브루마징유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