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전당대회 대진표 나왔다…황교안·오세훈 ‘자격 논란’
입력 2019.01.27 (21:03) 수정 2019.01.28 (08:0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당 전당대회 대진표 나왔다…황교안·오세훈 ‘자격 논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대진표가 거의 윤곽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유력 주자들이 다음주 줄줄이 출마를 선언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황교안 전 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두고는 출마자격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기 대선 주자들의 가세로 판세가 커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29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이어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출정식이 잇따라 예정되는 등 이른바 '3강 주자'들이 출마를 공식화했습니다.

이미 출마 선언을 마친 김진태, 안상수, 주호영 의원에, 31일 심재철, 정우택 의원까지 다음주 확정되는 후보만 8명입니다.

돌발 변수로 등장한 건 책임당원 자격 여부입니다.

자유한국당 당헌당규에는 출마 자격을 책임당원으로 한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황 전 총리의 경우 입당한 뒤 석달 간 당비를 내야 책임당원이 될 수 있다는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 전 시장 역시 투표권을 위해 당원 명부가 확정된 지난 22일 기준으로는 역시 요건을 충족하지 못합니다.

이를 두고 심재철 의원은 "규정이 차별적이면 내로남불"이다, 주호영 의원은 당이 원칙에 맞는 결정을 내려달라고 요청하는 등 다른 주자들의 견제가 만만치 않습니다.

당사자인 두 후보는 비대위 의결절차를 거치면 문제없다는 입장입니다.

[황교안/전 국무총리 : "당헌 앞뒤로 잘 보시면 답이 다 있습니다."]

[오세훈/전 서울시장 : "당의 결정에 따르기로 마음먹고 있습니다."]

당 지도부 역시 당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요청하는 등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한선교/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의장 : "신속히 이 문제를 처리해서 당 비상대책위원회에 제출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결국 두 후보의 출마 여부는 비대위에서 최종 결정될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이들의 출마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 만큼, 결정까진 적잖은 논란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한국당 전당대회 대진표 나왔다…황교안·오세훈 ‘자격 논란’
    • 입력 2019.01.27 (21:03)
    • 수정 2019.01.28 (08:04)
    뉴스 9
한국당 전당대회 대진표 나왔다…황교안·오세훈 ‘자격 논란’
[앵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대진표가 거의 윤곽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유력 주자들이 다음주 줄줄이 출마를 선언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황교안 전 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두고는 출마자격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기 대선 주자들의 가세로 판세가 커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29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이어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출정식이 잇따라 예정되는 등 이른바 '3강 주자'들이 출마를 공식화했습니다.

이미 출마 선언을 마친 김진태, 안상수, 주호영 의원에, 31일 심재철, 정우택 의원까지 다음주 확정되는 후보만 8명입니다.

돌발 변수로 등장한 건 책임당원 자격 여부입니다.

자유한국당 당헌당규에는 출마 자격을 책임당원으로 한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황 전 총리의 경우 입당한 뒤 석달 간 당비를 내야 책임당원이 될 수 있다는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 전 시장 역시 투표권을 위해 당원 명부가 확정된 지난 22일 기준으로는 역시 요건을 충족하지 못합니다.

이를 두고 심재철 의원은 "규정이 차별적이면 내로남불"이다, 주호영 의원은 당이 원칙에 맞는 결정을 내려달라고 요청하는 등 다른 주자들의 견제가 만만치 않습니다.

당사자인 두 후보는 비대위 의결절차를 거치면 문제없다는 입장입니다.

[황교안/전 국무총리 : "당헌 앞뒤로 잘 보시면 답이 다 있습니다."]

[오세훈/전 서울시장 : "당의 결정에 따르기로 마음먹고 있습니다."]

당 지도부 역시 당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요청하는 등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한선교/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의장 : "신속히 이 문제를 처리해서 당 비상대책위원회에 제출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결국 두 후보의 출마 여부는 비대위에서 최종 결정될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이들의 출마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 만큼, 결정까진 적잖은 논란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