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스크바에 기록적 폭설…“항공기 운항 지연·취소 잇따라”
입력 2019.01.27 (21:47) 수정 2019.01.27 (23:13) 국제
모스크바에 기록적 폭설…“항공기 운항 지연·취소 잇따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눈보라를 동반한 폭설로 항공편 운항이 지연, 취소되고 교통사고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현지 인테르팍스 통신은 러시아 기상 당국을 인용해 26일 모스크바에 내리기 시작한 눈의 적설량이 27일 오전 기준 44㎝로, 지난 하루 동안 13cm나 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전날 모스크바에선 강설량 표시 10mm의 눈이 내려 하루 강설량 기준으로 68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폭설은 내일(28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보돼 적설량은 50㎝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꺼번에 쏟아진 폭설로 미처 제설이 이루어지지 않은 시내 도로에선 차량 간 충돌과 추돌 등 교통사고가 속출했습니다.

이날 오전 현재 브누코보 공항, 도모데도보 공항, 셰레메티예보 공항 등 모스크바의 주요 국제공항에선 40여대의 여객기 출발이 지연되고 11대의 운항이 취소됐습니다.

모스크바 시 당국은 제설 작업에 6만명 이상이 투입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모스크바에 기록적 폭설…“항공기 운항 지연·취소 잇따라”
    • 입력 2019.01.27 (21:47)
    • 수정 2019.01.27 (23:13)
    국제
모스크바에 기록적 폭설…“항공기 운항 지연·취소 잇따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눈보라를 동반한 폭설로 항공편 운항이 지연, 취소되고 교통사고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현지 인테르팍스 통신은 러시아 기상 당국을 인용해 26일 모스크바에 내리기 시작한 눈의 적설량이 27일 오전 기준 44㎝로, 지난 하루 동안 13cm나 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전날 모스크바에선 강설량 표시 10mm의 눈이 내려 하루 강설량 기준으로 68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폭설은 내일(28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보돼 적설량은 50㎝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꺼번에 쏟아진 폭설로 미처 제설이 이루어지지 않은 시내 도로에선 차량 간 충돌과 추돌 등 교통사고가 속출했습니다.

이날 오전 현재 브누코보 공항, 도모데도보 공항, 셰레메티예보 공항 등 모스크바의 주요 국제공항에선 40여대의 여객기 출발이 지연되고 11대의 운항이 취소됐습니다.

모스크바 시 당국은 제설 작업에 6만명 이상이 투입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