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경사노위 참여 무산…10시간 토론 끝에 산회
입력 2019.01.29 (06:03) 수정 2019.01.29 (06:5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민주노총, 경사노위 참여 무산…10시간 토론 끝에 산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노총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가 10시간 마라톤 토론 끝에 무산됐습니다.

천여 명이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 대의원 대회에서 경사노위 참여 지지세력과 반대세력의 입장 차만 확인한 셈입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노총 집행부는 대의원 대회의 지지를 바탕으로 경사노위에 참여하려고 했습니다.

참석 대의원이 정족수를 훌쩍 넘긴 천 명에 이르고, 불참하는 내용의 수정안이 모두 부결돼 순조로웠습니다.

문제는 또 다른 수정안인 조건부 참여안 표결 때 나온 김명환 위원장의 발언이었습니다.

[김명환/민주노총 위원장 : "위원장으로서 원안은 더 이상 주장하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동지들 투쟁하고 있는 현장의 우리 대표자 동지들 안이…."]

조건부 참여안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발언이었는데 부결되자 독이 된 겁니다.

일부 대의원들은 조건부 참여안을 밀면서 김 위원장이 포기한 원안을 표결해서는 안 된다고 맞섰습니다.

[정원영/금속노조 충남지부장 : "마지막에 원안을 포기하겠다고 의장님이 얘기하셨기 때문에 이 내용에 대한 찬반투표를 바로 묻는 것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습니다."]

김 위원장은 고심 끝에 경사노위 참여 논의를 중단했지만, 지지세력이 반발하기 시작했습니다.

[박민숙/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 : "결정은 경사노위에 참여하든 참여하지 않든 여기 계신 대의원들이 하는 겁니다. 의장께서 일방적으로 직권으로 안을 원안을 폐기할 수 없습니다."]

경사노위 참여 지지세력과 반대세력의 대립만 확인한 김 위원장은 자정을 넘겨 산회를 선언했습니다.

이로써 지난해 11월 경사노위 출범 이후 2달여를 끌어온 민주노총의 참여는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국회가 내년 상반기에 총선을 앞두고 있어 사회적 대화 기구를 통해 법제를 개혁할 수 있는 마감시한이 올해 상반기이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민주노총, 경사노위 참여 무산…10시간 토론 끝에 산회
    • 입력 2019.01.29 (06:03)
    • 수정 2019.01.29 (06:55)
    뉴스광장 1부
민주노총, 경사노위 참여 무산…10시간 토론 끝에 산회
[앵커]

민주노총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가 10시간 마라톤 토론 끝에 무산됐습니다.

천여 명이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 대의원 대회에서 경사노위 참여 지지세력과 반대세력의 입장 차만 확인한 셈입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노총 집행부는 대의원 대회의 지지를 바탕으로 경사노위에 참여하려고 했습니다.

참석 대의원이 정족수를 훌쩍 넘긴 천 명에 이르고, 불참하는 내용의 수정안이 모두 부결돼 순조로웠습니다.

문제는 또 다른 수정안인 조건부 참여안 표결 때 나온 김명환 위원장의 발언이었습니다.

[김명환/민주노총 위원장 : "위원장으로서 원안은 더 이상 주장하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동지들 투쟁하고 있는 현장의 우리 대표자 동지들 안이…."]

조건부 참여안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발언이었는데 부결되자 독이 된 겁니다.

일부 대의원들은 조건부 참여안을 밀면서 김 위원장이 포기한 원안을 표결해서는 안 된다고 맞섰습니다.

[정원영/금속노조 충남지부장 : "마지막에 원안을 포기하겠다고 의장님이 얘기하셨기 때문에 이 내용에 대한 찬반투표를 바로 묻는 것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습니다."]

김 위원장은 고심 끝에 경사노위 참여 논의를 중단했지만, 지지세력이 반발하기 시작했습니다.

[박민숙/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 : "결정은 경사노위에 참여하든 참여하지 않든 여기 계신 대의원들이 하는 겁니다. 의장께서 일방적으로 직권으로 안을 원안을 폐기할 수 없습니다."]

경사노위 참여 지지세력과 반대세력의 대립만 확인한 김 위원장은 자정을 넘겨 산회를 선언했습니다.

이로써 지난해 11월 경사노위 출범 이후 2달여를 끌어온 민주노총의 참여는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국회가 내년 상반기에 총선을 앞두고 있어 사회적 대화 기구를 통해 법제를 개혁할 수 있는 마감시한이 올해 상반기이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