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령도 공항 건설 탄력…국방부 건설 동의
입력 2019.01.30 (11:18) 수정 2019.01.30 (11:20) 사회
백령도 공항 건설 탄력…국방부 건설 동의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 공항을 건설하는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실은 국방부가 지난 28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상공의 비행금지구역 완화 여부 등이 포함된 '작전영향 평가 용역'을 마무리하고, 국토교통부에 결과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이 자료에서 최근 남북 화해 분위기와 백령도 주민들의 정주 여건 개선 등을 고려해 백령도 공항 건설 계획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령공항은 인천시 옹진군 백령면 진촌리 솔개간척지 127만㎡ 터에 활주로 길이 천 2백 미터 규모로, 사업비 천154억 원을 들여 민·군 복합공항으로 건설될 예정입니다. 내년 착공하면 오는 2023년 완공이 가능할 것으로 옹진군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백령도 공항 건설 탄력…국방부 건설 동의
    • 입력 2019.01.30 (11:18)
    • 수정 2019.01.30 (11:20)
    사회
백령도 공항 건설 탄력…국방부 건설 동의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 공항을 건설하는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실은 국방부가 지난 28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상공의 비행금지구역 완화 여부 등이 포함된 '작전영향 평가 용역'을 마무리하고, 국토교통부에 결과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이 자료에서 최근 남북 화해 분위기와 백령도 주민들의 정주 여건 개선 등을 고려해 백령도 공항 건설 계획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령공항은 인천시 옹진군 백령면 진촌리 솔개간척지 127만㎡ 터에 활주로 길이 천 2백 미터 규모로, 사업비 천154억 원을 들여 민·군 복합공항으로 건설될 예정입니다. 내년 착공하면 오는 2023년 완공이 가능할 것으로 옹진군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