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출신 평화·바른미래 중진 전격 회동 “당 대 당 통합 추진하자”
입력 2019.01.30 (17:34) 수정 2019.01.30 (17:52) 정치
‘국민의당’ 출신 평화·바른미래 중진 전격 회동 “당 대 당 통합 추진하자”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내 옛 국민의당 출신 중진 의원들이 오늘(30일) 여의도에서 오찬 회동을 갖고 양당 통합을 추진하자는 논의를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민의당 출신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은 KBS와의 통화에서 “평화당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 주재로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까지 모여 논의한 끝에, 호남 기반의 두 정당이 총선을 앞두고 조기 통합을 추진하자는 뜻에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오만과 독선에 빠진 더불어민주당과 무능한 자유한국당을 뛰어넘는 수권 대안 야당을 만들어야 한다는 데에 원론적인 공감을 이뤘기 때문에, 이른 시일 내에 각 당 지도부와 만나 의견을 모으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장병완 원내대표도 KBS와의 통화에서 "다음달 12일 정당학회와 공동으로 '지방선거 후 양당 체제로의 회귀 상황'과 관련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라면서 “이 토론회가 사실상 통합 논의의 킥오프가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 ‘국민의당’ 출신 평화·바른미래 중진 전격 회동 “당 대 당 통합 추진하자”
    • 입력 2019.01.30 (17:34)
    • 수정 2019.01.30 (17:52)
    정치
‘국민의당’ 출신 평화·바른미래 중진 전격 회동 “당 대 당 통합 추진하자”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내 옛 국민의당 출신 중진 의원들이 오늘(30일) 여의도에서 오찬 회동을 갖고 양당 통합을 추진하자는 논의를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민의당 출신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은 KBS와의 통화에서 “평화당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 주재로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까지 모여 논의한 끝에, 호남 기반의 두 정당이 총선을 앞두고 조기 통합을 추진하자는 뜻에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오만과 독선에 빠진 더불어민주당과 무능한 자유한국당을 뛰어넘는 수권 대안 야당을 만들어야 한다는 데에 원론적인 공감을 이뤘기 때문에, 이른 시일 내에 각 당 지도부와 만나 의견을 모으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장병완 원내대표도 KBS와의 통화에서 "다음달 12일 정당학회와 공동으로 '지방선거 후 양당 체제로의 회귀 상황'과 관련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라면서 “이 토론회가 사실상 통합 논의의 킥오프가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