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긴급 최고위…야 “지사직 사퇴, 대통령 답 해야”
입력 2019.01.30 (19:02) 수정 2019.01.30 (19:12)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여, 긴급 최고위…야 “지사직 사퇴, 대통령 답 해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경수 경남지사 실형 선고에 대해 정치권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형원 기자!

민주당은 예상치 못한 판결이었다는 분위기던데, 긴급 최고위원회는 계속 진행중입니까?

[기자]

네. 한시간 전인 오후 6시에 민주당이 긴급 최고위를 소집해 김경수 지사 법정구속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민주당 최고위는 이번 재판이 이번 사법농단 세력의 사실상 보복성 재판이라면서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또 박주민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사법농단세력·적폐청산 대책위를 구성하고 당 차원에서의 대응을 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당 대변인 명의의 공식 논평에서는 이번 판결이 "부족한 증거와 억지 논리를 인정한 최악의 판결"이라면서, "향후 재판과정에서 결백이 밝혀지고 무죄 인정을 받을 것임을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최종 판결까지 차분하게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앵커]

한국당 등 야당의 공세 수위도 앞으로 높아질 것 같은데요.

[기자]

네, 민주주의 파괴에 대한 당연한 판결이다라는 게 대체적인 야당 반응입니다.

김경수 지사에 대한 특검을 강하게 요구했던 자유한국당은 김 지사는 불법 행위에 책임지고 지사직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대선의 정당성에 대해 국민적 의혹이 거세지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역시 민주주의 파괴자인 김 지사는 사퇴하라고 했고요.

배후를 밝히기 위한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댓글 조작과 매크로 조작은 반민주주의 행태라는 것을 인정한 역사적인 판결"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드루킹 특검 과정에서 故 노회찬 의원이 별세한 정의당은 법원 판단을 원칙적으로 존중한다면서도, 정황에 따른 판단이 있다고 본다며, 대법원 판단까지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여, 긴급 최고위…야 “지사직 사퇴, 대통령 답 해야”
    • 입력 2019.01.30 (19:02)
    • 수정 2019.01.30 (19:12)
    뉴스 7
여, 긴급 최고위…야 “지사직 사퇴, 대통령 답 해야”
[앵커]

김경수 경남지사 실형 선고에 대해 정치권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형원 기자!

민주당은 예상치 못한 판결이었다는 분위기던데, 긴급 최고위원회는 계속 진행중입니까?

[기자]

네. 한시간 전인 오후 6시에 민주당이 긴급 최고위를 소집해 김경수 지사 법정구속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민주당 최고위는 이번 재판이 이번 사법농단 세력의 사실상 보복성 재판이라면서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또 박주민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사법농단세력·적폐청산 대책위를 구성하고 당 차원에서의 대응을 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당 대변인 명의의 공식 논평에서는 이번 판결이 "부족한 증거와 억지 논리를 인정한 최악의 판결"이라면서, "향후 재판과정에서 결백이 밝혀지고 무죄 인정을 받을 것임을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최종 판결까지 차분하게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앵커]

한국당 등 야당의 공세 수위도 앞으로 높아질 것 같은데요.

[기자]

네, 민주주의 파괴에 대한 당연한 판결이다라는 게 대체적인 야당 반응입니다.

김경수 지사에 대한 특검을 강하게 요구했던 자유한국당은 김 지사는 불법 행위에 책임지고 지사직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대선의 정당성에 대해 국민적 의혹이 거세지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역시 민주주의 파괴자인 김 지사는 사퇴하라고 했고요.

배후를 밝히기 위한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댓글 조작과 매크로 조작은 반민주주의 행태라는 것을 인정한 역사적인 판결"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드루킹 특검 과정에서 故 노회찬 의원이 별세한 정의당은 법원 판단을 원칙적으로 존중한다면서도, 정황에 따른 판단이 있다고 본다며, 대법원 판단까지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