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잊지 않겠습니다”…눈물바다 된 수요집회
입력 2019.01.30 (21:20) 수정 2019.01.30 (21: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잊지 않겠습니다”…눈물바다 된 수요집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실제 모델이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과도 같은 고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에 이틀째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30일)은 수요일, 수요집회가 열리는 날입니다.

영결식은 모레(1일) 열립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병이 위중했지만 수요 시위만을 걱정했던 김복동 할머니.

이젠 정말 볼 수 없는 얼굴이 됐습니다.

["사실 나비들에게... 김복동 할머님은..."]

김 할머니 별세 뒤 첫 시위, 참가자는 평소보다 두 배 늘었습니다.

흐르는 눈물을 참을 수 없습니다.

[홍소연/수요시위 참가자 : "저는 어제 김복동 할머니의 조문에 다녀왔습니다. 많은 우리 할머니께서 별이 되실 때까지 일본 정부는 어떤 태도를 보였습니까!"]

할머니 빈소엔 이틀째 추모객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끝까지 싸워달라"는 유언, 노란 메모지엔 고인의 뜻을 되새기는 메모가 가득합니다.

[이민기/故 김복동 할머니 조문객 : "묘에 묻지 말고 화장으로 하늘에다 뿌려달라고 하셨는데, 나비로 훨훨 날아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세월호 유가족도 참석해 할머니를 추모했습니다.

[권미화/세월호 유가족 : "저희들한테 너무 큰 어르신인데 이렇게 별이 되는게 너무 마음이 아프고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우리 마음과 역사 속에 길이 남아주소서'라고 적었습니다.

진행중인 위안부 문제를 물었지만 답하진 않았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재단 해산 절차에는 들어갔는데 (日 출연금) 10억 엔은 어떻게 하실 건지?) ……."]

시민장례위원회는 2월 1일 아침 발인을 마치고 옛 일본 대사관까지 이동한 뒤 영결식을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잊지 않겠습니다”…눈물바다 된 수요집회
    • 입력 2019.01.30 (21:20)
    • 수정 2019.01.30 (21:32)
    뉴스 9
“잊지 않겠습니다”…눈물바다 된 수요집회
[앵커]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실제 모델이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과도 같은 고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에 이틀째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30일)은 수요일, 수요집회가 열리는 날입니다.

영결식은 모레(1일) 열립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병이 위중했지만 수요 시위만을 걱정했던 김복동 할머니.

이젠 정말 볼 수 없는 얼굴이 됐습니다.

["사실 나비들에게... 김복동 할머님은..."]

김 할머니 별세 뒤 첫 시위, 참가자는 평소보다 두 배 늘었습니다.

흐르는 눈물을 참을 수 없습니다.

[홍소연/수요시위 참가자 : "저는 어제 김복동 할머니의 조문에 다녀왔습니다. 많은 우리 할머니께서 별이 되실 때까지 일본 정부는 어떤 태도를 보였습니까!"]

할머니 빈소엔 이틀째 추모객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끝까지 싸워달라"는 유언, 노란 메모지엔 고인의 뜻을 되새기는 메모가 가득합니다.

[이민기/故 김복동 할머니 조문객 : "묘에 묻지 말고 화장으로 하늘에다 뿌려달라고 하셨는데, 나비로 훨훨 날아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세월호 유가족도 참석해 할머니를 추모했습니다.

[권미화/세월호 유가족 : "저희들한테 너무 큰 어르신인데 이렇게 별이 되는게 너무 마음이 아프고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우리 마음과 역사 속에 길이 남아주소서'라고 적었습니다.

진행중인 위안부 문제를 물었지만 답하진 않았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재단 해산 절차에는 들어갔는데 (日 출연금) 10억 엔은 어떻게 하실 건지?) ……."]

시민장례위원회는 2월 1일 아침 발인을 마치고 옛 일본 대사관까지 이동한 뒤 영결식을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