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훨훨 날아가소서”…고 김복동 할머니 ‘눈물의 영결식’
입력 2019.02.01 (21:42) 수정 2019.02.01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훨훨 날아가소서”…고 김복동 할머니 ‘눈물의 영결식’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28일 별세한 고 김복동 할머니의 영결식이 오늘(1일) 옛 주한 일본대사관 자리에서 엄수됐습니다.

서울광장부터 대사관까지 함께 행진한 시민들은 할머니를 잊지 않겠다며 마지막 작별 인사를 했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훨훨 날아 길이 행복을 누리소서'.

김복동 할머니의 관 위에 마지막 작별 인사가 적히고 운구 차량이 빈소를 빠져나옵니다.

먼저 방문한 곳은 생전에 머물던 '위안부' 피해자 쉼터.

동료 할머니들의 배웅을 받은 뒤 평생을 지켜온 자리, 수요시위 현장으로 향합니다.

활짝 웃는 모습의 할머니 뒤로 노란 나비의 물결이 거리를 메웁니다.

["사과하라! 사과하라! 사과하라!"]

그토록 원하던 일본의 사죄는 끝내 받지 못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할머니의 모습은 사람들의 마음 속에 남았습니다.

[권미경/연세대 의료원 노조위원장 : "저희가, 남아있는 우리가 끝까지 잘 싸워서 꼭 일본의 사과 받아내겠습니다."]

사흘 동안 빈소를 찾은 조문객 6천 여명.

독일 베를린과 미국 워싱턴에도 분향소가 설치됐고, 일본 아베 총리 관저 앞에서도 추모 행사가 열렸습니다.

할머니가 만들어낸 '또 다른 기적'이었습니다.

[윤미향/정의기억연대 대표 : "수많은 사람들이 김복동 할머니의 삶을 통해, 평화가 무엇인지 인권이 무엇인지...보고 배우고, 할머니로부터 또 그렇게 느끼고 있습니다."]

시련과 아픔을 딛고 다른 이들의 희망이 된 김복동 할머니.

먼저 떠난 '위안부' 피해자들과 함께 천안 망향의 동산에서 영면에 들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훨훨 날아가소서”…고 김복동 할머니 ‘눈물의 영결식’
    • 입력 2019.02.01 (21:42)
    • 수정 2019.02.01 (21:48)
    뉴스 9
“훨훨 날아가소서”…고 김복동 할머니 ‘눈물의 영결식’
[앵커]

지난달 28일 별세한 고 김복동 할머니의 영결식이 오늘(1일) 옛 주한 일본대사관 자리에서 엄수됐습니다.

서울광장부터 대사관까지 함께 행진한 시민들은 할머니를 잊지 않겠다며 마지막 작별 인사를 했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훨훨 날아 길이 행복을 누리소서'.

김복동 할머니의 관 위에 마지막 작별 인사가 적히고 운구 차량이 빈소를 빠져나옵니다.

먼저 방문한 곳은 생전에 머물던 '위안부' 피해자 쉼터.

동료 할머니들의 배웅을 받은 뒤 평생을 지켜온 자리, 수요시위 현장으로 향합니다.

활짝 웃는 모습의 할머니 뒤로 노란 나비의 물결이 거리를 메웁니다.

["사과하라! 사과하라! 사과하라!"]

그토록 원하던 일본의 사죄는 끝내 받지 못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할머니의 모습은 사람들의 마음 속에 남았습니다.

[권미경/연세대 의료원 노조위원장 : "저희가, 남아있는 우리가 끝까지 잘 싸워서 꼭 일본의 사과 받아내겠습니다."]

사흘 동안 빈소를 찾은 조문객 6천 여명.

독일 베를린과 미국 워싱턴에도 분향소가 설치됐고, 일본 아베 총리 관저 앞에서도 추모 행사가 열렸습니다.

할머니가 만들어낸 '또 다른 기적'이었습니다.

[윤미향/정의기억연대 대표 : "수많은 사람들이 김복동 할머니의 삶을 통해, 평화가 무엇인지 인권이 무엇인지...보고 배우고, 할머니로부터 또 그렇게 느끼고 있습니다."]

시련과 아픔을 딛고 다른 이들의 희망이 된 김복동 할머니.

먼저 떠난 '위안부' 피해자들과 함께 천안 망향의 동산에서 영면에 들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