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상기후’로 유목민 사라진 ‘초원의 나라’ 몽골
입력 2019.02.04 (07:37) 수정 2019.02.05 (09: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이상기후’로 유목민 사라진 ‘초원의 나라’ 몽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상 기후로 인한 피해는 자연과 가장 가까이에 맞닿은 사람들에게 가장 먼저 찾아오나 봅니다.

끝도 없이 펼쳐진 초원의 나라 몽골에서 최근 유목민들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생태환경 변화가 가속화되면서 더이상 가축을 기를 수 없어 유목을 포기하는 것인데요.

'기후 난민'으로 전락한 몽골 유목민들의 실상을 이진연 순회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광활한 들판 위로 양 떼들이 먹이를 찾아 나섭니다.

단숨에 언덕까지 올랐지만 풀을 찾기 어렵고 흙바람만 흩날립니다.

평생 유목생활을 해온 아디야씨 가족은 갈수록 가축들을 먹일 풀이 부족해지고 있다며 걱정입니다.

[너드리아/아자르씨 부인 : "겨울에는 가축들이 대체로 살이 빠지는데 요즘에는 풀을 먹어도 영양소가 없어 하루에 이렇게 세 번씩은 먹이를 주고 있어요."]

몽골에선 겨울이 되면 영하 4,50도가 혹한이 지속되는 대재앙 '조드'가 몰아칩니다.

지난 조드 때 키우던 가축을 모두 잃었던 아디야씨에게 예측할 수 없는 기후는 그야말로 공포 수준입니다.

[아디야 바자르/유목민 :"유목을 포기하고 도시로 갈까하는 고민을 많이 해요. 특히 자다가 일어나서 나가보면 가축 5, 6마리씩 죽어있을 때 실망이 커요."]

올해는 유독 눈이 내리지 않아 언 강을 깨고 겨우 식수를 해결합니다.

문제는 가축에게 먹일 물입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깊은 강물이 흘렀던 곳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물이 메말라서 강이 있었던 흔적만 남아있습니다.

실크수퍼 지난 30년 동안 몽골에선 1,166개의 호수와 887개의 강이 사라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흩날리는 토양이 늘어나면서 몽골 국토의 사막화 비율은 어느새 78.6%까지 이르렀습니다.

견디다못한 유목민들은 초원을 등지고 도시로 향하면서 인구 60만으로 계획된 수도 울란바토르에는 전체 인구의 절반이 몰려 포화상탭니다.

[부르네/세이브더칠드런 구호단체 관계자 : "(게르촌으로 들어온 유목민들은)청소 등 단순 일용직으로 힘든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풍요롭던 초원에 들이닥친 자연의 역습, 가장 가까이에 자연과 맞닿은 유목인들의 삶이 가장 먼저 흔들리고 있습니다.

몽골에서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 ‘이상기후’로 유목민 사라진 ‘초원의 나라’ 몽골
    • 입력 2019.02.04 (07:37)
    • 수정 2019.02.05 (09:52)
    뉴스광장
‘이상기후’로 유목민 사라진 ‘초원의 나라’ 몽골
[앵커]

이상 기후로 인한 피해는 자연과 가장 가까이에 맞닿은 사람들에게 가장 먼저 찾아오나 봅니다.

끝도 없이 펼쳐진 초원의 나라 몽골에서 최근 유목민들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생태환경 변화가 가속화되면서 더이상 가축을 기를 수 없어 유목을 포기하는 것인데요.

'기후 난민'으로 전락한 몽골 유목민들의 실상을 이진연 순회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광활한 들판 위로 양 떼들이 먹이를 찾아 나섭니다.

단숨에 언덕까지 올랐지만 풀을 찾기 어렵고 흙바람만 흩날립니다.

평생 유목생활을 해온 아디야씨 가족은 갈수록 가축들을 먹일 풀이 부족해지고 있다며 걱정입니다.

[너드리아/아자르씨 부인 : "겨울에는 가축들이 대체로 살이 빠지는데 요즘에는 풀을 먹어도 영양소가 없어 하루에 이렇게 세 번씩은 먹이를 주고 있어요."]

몽골에선 겨울이 되면 영하 4,50도가 혹한이 지속되는 대재앙 '조드'가 몰아칩니다.

지난 조드 때 키우던 가축을 모두 잃었던 아디야씨에게 예측할 수 없는 기후는 그야말로 공포 수준입니다.

[아디야 바자르/유목민 :"유목을 포기하고 도시로 갈까하는 고민을 많이 해요. 특히 자다가 일어나서 나가보면 가축 5, 6마리씩 죽어있을 때 실망이 커요."]

올해는 유독 눈이 내리지 않아 언 강을 깨고 겨우 식수를 해결합니다.

문제는 가축에게 먹일 물입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깊은 강물이 흘렀던 곳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물이 메말라서 강이 있었던 흔적만 남아있습니다.

실크수퍼 지난 30년 동안 몽골에선 1,166개의 호수와 887개의 강이 사라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흩날리는 토양이 늘어나면서 몽골 국토의 사막화 비율은 어느새 78.6%까지 이르렀습니다.

견디다못한 유목민들은 초원을 등지고 도시로 향하면서 인구 60만으로 계획된 수도 울란바토르에는 전체 인구의 절반이 몰려 포화상탭니다.

[부르네/세이브더칠드런 구호단체 관계자 : "(게르촌으로 들어온 유목민들은)청소 등 단순 일용직으로 힘든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풍요롭던 초원에 들이닥친 자연의 역습, 가장 가까이에 자연과 맞닿은 유목인들의 삶이 가장 먼저 흔들리고 있습니다.

몽골에서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