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안부 피해자에 성실히 사죄”…일본 억지 반론
입력 2019.02.09 (21:24) 수정 2019.02.09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위안부 피해자에 성실히 사죄”…일본 억지 반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가 지난달 별세한 뒤, 미국 뉴욕타임스가 할머니의 삶을 조명한 장문의 부고 기사를 실었죠.

그런데 이에 대해 일본 정부가 자신들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성실히 사죄했다는 내용의 반론을 뉴욕타임스 홈페이지에 실었습니다.

의도가 뭘까요.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8일, 92살로 한많은 생을 마감한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김 할머니의 생전 소원은 단 하나, 일본의 진심 어린 사죄였습니다.

[故 김복동 할머니/지난해 9월 : "일본 정부에서도 과거에 식민지 시대 때 자기네들이 잘못한 것을 뉘우치고..."]

뉴욕타임스는 당시 부고 기사를 통해 김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를 증언한 최초의 여성 중 한 명이고 국제적 관심을 환기시킨 불굴의 활동가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런데 일본 정부가 이 기사에 대한 반론을 뉴욕타임스 홈페이지에 실었다고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반론문에서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여러차례 성실한 사과와 회한을 전달해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생존한 위안부 47명 중 34명이 지원금을 받아가며 일본의 노력을 환영했다고도 강변했습니다.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일본의 억지 주장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이제 외국 유력 일간지에까지 반론을 실으며 여론몰이를 하는 모양새입니다.

초계기 논란이 잠잠해지자 아베 정권이 이번엔 일본 극우 매체를 통해 위안부 문제를 다시 꺼내 들었습니다.

한국과 대립각을 계속 세워 자신의 지지기반인 우익 세력을 결집하고 이를 동력으로 헌법개정까지 밀어부치려는 노림수로 분석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위안부 피해자에 성실히 사죄”…일본 억지 반론
    • 입력 2019.02.09 (21:24)
    • 수정 2019.02.09 (21:55)
    뉴스 9
“위안부 피해자에 성실히 사죄”…일본 억지 반론
[앵커]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가 지난달 별세한 뒤, 미국 뉴욕타임스가 할머니의 삶을 조명한 장문의 부고 기사를 실었죠.

그런데 이에 대해 일본 정부가 자신들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성실히 사죄했다는 내용의 반론을 뉴욕타임스 홈페이지에 실었습니다.

의도가 뭘까요.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8일, 92살로 한많은 생을 마감한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김 할머니의 생전 소원은 단 하나, 일본의 진심 어린 사죄였습니다.

[故 김복동 할머니/지난해 9월 : "일본 정부에서도 과거에 식민지 시대 때 자기네들이 잘못한 것을 뉘우치고..."]

뉴욕타임스는 당시 부고 기사를 통해 김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를 증언한 최초의 여성 중 한 명이고 국제적 관심을 환기시킨 불굴의 활동가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런데 일본 정부가 이 기사에 대한 반론을 뉴욕타임스 홈페이지에 실었다고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반론문에서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여러차례 성실한 사과와 회한을 전달해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생존한 위안부 47명 중 34명이 지원금을 받아가며 일본의 노력을 환영했다고도 강변했습니다.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일본의 억지 주장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이제 외국 유력 일간지에까지 반론을 실으며 여론몰이를 하는 모양새입니다.

초계기 논란이 잠잠해지자 아베 정권이 이번엔 일본 극우 매체를 통해 위안부 문제를 다시 꺼내 들었습니다.

한국과 대립각을 계속 세워 자신의 지지기반인 우익 세력을 결집하고 이를 동력으로 헌법개정까지 밀어부치려는 노림수로 분석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