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족은 없다”…SK 김광현-한동민, 더 높은 곳을 향한 ‘비상’
입력 2019.02.09 (21:33) 수정 2019.02.09 (21:4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만족은 없다”…SK 김광현-한동민, 더 높은 곳을 향한 ‘비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SK는 올 시즌 2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합니다.

올해도 투타의 핵심으로 활약할 김광현과 한동민이 한 단계 더 높은 비상을 다짐하며 전지훈련에서 맹훈련하고 있습니다.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에서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SK의 투수 김광현이 악바리 정신을 발휘하며 몸을 풉니다.

잠시 후 불펜 전력 투구에서는 SK 뿐만 아니라, 국가대표팀 에이스로서의 위력도 느껴집니다.

지난해 투구수 관리를 받으며 136이닝을 던졌던 김광현은, 올해는 프리미어 12, 국제대회까지 있어 200이닝 정도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바뀐 새 공인구에도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김광현/SK : "1mm 커졌다고 들었는데 저는 민감한 편이 아니기 때문에, (공이) 작게 느껴지게끔 연습해야죠. 그게 프로의 자세죠."]

한동민이 빠르게 날아오는 공의 색깔을 맞춰야 하는 선구안 연습에 한창입니다.

["빨강? (파랑!)"]

마지막엔 너스레를 떨기도 합니다.

["(9개 중에 3개) 3할 3푼 3리네."]

지난해 홈런 41개에 한국시리즈 MVP까지.

한동민은 2년 연속 40 홈런에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한동민/SK : "(올해 못하면) 어쩌다가 한 번 맞았다, 쳤다는 소리가 분명히 나올 것이기 때문에 제가 꾸준히 노력하고 연구할 것입니다."]

과정에 충실하면 결과는 충분히 따라온다!

SK 캠프에 있는 이 문구처럼 김광현과 한동민은 지난해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더 큰 목표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만족은 없다”…SK 김광현-한동민, 더 높은 곳을 향한 ‘비상’
    • 입력 2019.02.09 (21:33)
    • 수정 2019.02.09 (21:48)
    뉴스 9
“만족은 없다”…SK 김광현-한동민, 더 높은 곳을 향한 ‘비상’
[앵커]

프로야구 SK는 올 시즌 2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합니다.

올해도 투타의 핵심으로 활약할 김광현과 한동민이 한 단계 더 높은 비상을 다짐하며 전지훈련에서 맹훈련하고 있습니다.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에서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SK의 투수 김광현이 악바리 정신을 발휘하며 몸을 풉니다.

잠시 후 불펜 전력 투구에서는 SK 뿐만 아니라, 국가대표팀 에이스로서의 위력도 느껴집니다.

지난해 투구수 관리를 받으며 136이닝을 던졌던 김광현은, 올해는 프리미어 12, 국제대회까지 있어 200이닝 정도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바뀐 새 공인구에도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김광현/SK : "1mm 커졌다고 들었는데 저는 민감한 편이 아니기 때문에, (공이) 작게 느껴지게끔 연습해야죠. 그게 프로의 자세죠."]

한동민이 빠르게 날아오는 공의 색깔을 맞춰야 하는 선구안 연습에 한창입니다.

["빨강? (파랑!)"]

마지막엔 너스레를 떨기도 합니다.

["(9개 중에 3개) 3할 3푼 3리네."]

지난해 홈런 41개에 한국시리즈 MVP까지.

한동민은 2년 연속 40 홈런에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한동민/SK : "(올해 못하면) 어쩌다가 한 번 맞았다, 쳤다는 소리가 분명히 나올 것이기 때문에 제가 꾸준히 노력하고 연구할 것입니다."]

과정에 충실하면 결과는 충분히 따라온다!

SK 캠프에 있는 이 문구처럼 김광현과 한동민은 지난해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더 큰 목표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