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하철 역사 등 실내 미세먼지 기준 강화
입력 2019.02.10 (07:22) 수정 2019.02.10 (07:39) KBS 재난방송센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하철 역사 등 실내 미세먼지 기준 강화
동영상영역 끝
미세먼지가 심할 때 바깥보다는 실내의 공기가 좋을 것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환경부가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곳의 실내 공기를 1년 동안 측정했는데요.

실내 주차장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으로 지하철 역사, 대규모 상가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올 7월부터는 이런 시설에서의 미세먼지 기준을 100마이크로그램으로 강화하고, 초미세먼지에 대한 기준을 새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전국 6백여 개 지하철 역사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고요.

오래된 환기시설은 교체할 계획입니다.

이렇게 하면 2022년까지 지하철 미세먼지가 14%가량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 지하철 역사 등 실내 미세먼지 기준 강화
    • 입력 2019.02.10 (07:22)
    • 수정 2019.02.10 (07:39)
    KBS 재난방송센터
지하철 역사 등 실내 미세먼지 기준 강화
미세먼지가 심할 때 바깥보다는 실내의 공기가 좋을 것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환경부가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곳의 실내 공기를 1년 동안 측정했는데요.

실내 주차장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으로 지하철 역사, 대규모 상가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올 7월부터는 이런 시설에서의 미세먼지 기준을 100마이크로그램으로 강화하고, 초미세먼지에 대한 기준을 새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전국 6백여 개 지하철 역사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고요.

오래된 환기시설은 교체할 계획입니다.

이렇게 하면 2022년까지 지하철 미세먼지가 14%가량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