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학계에 부는 미세먼지 바람
입력 2019.02.10 (21:45) 수정 2019.02.10 (22:50) 뉴스9(대전)
동영상영역 시작
과학계에 부는 미세먼지 바람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미세먼지가
이미 국가적 해결과제가 됐지만
해결책을 찾기가 정말 쉽지 않은데요.

이런 난관에 맞서
과학계가 힘을 합쳐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연경 기잡니다.



[리포트]
3일은 춥고 4일은 미세먼지가 낀다는
신조어 3한4미가 이번 겨울
거의 들어맞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미세먼지가
계절을 가리지 않고 찾아온다는 점입니다.

과학계에서는
미세먼지 발생과 유입 경로 분석 등
기관 특성에 맞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특히 미세먼지 줄이거나
포집하는 기술과 관련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중입니다.

미세먼지의 원인인
질소산화물 배출을 플라즈마를 이용해
절반으로 줄이는가 하면,

초미세먼지를
높은 효율로 포집할 수 있는 필터가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마스크를 쓰는 방법이나
소재에 따른 포집 효과 등에 대한
연구도 진행중입니다.

[인터뷰]
권오석/생명공학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
"표면 플라즈마 처리를 통해서 초미세먼지는 더 잘 잡고, 공기는 더 잘 통하게 함으로써 공기청정기, 마스크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원자력연구원은
체내에 축적된 미세먼지를
빨리 배출할 수 있는
천연 물질도 연구중입니다.

가장 기대가 되는 건
정부출연 연구기관들이
미세먼지와 관련해 기획단계부터
공동 연구에 나선다는 점입니다.

전호일/국가과학기술연구회 국민생활연구지원센터장[인터뷰]
"연구 결과가 서로 공유가 되면서 서로 패키지화될 때 훨씬 더 경제성있고 보급 가능한 미세먼지 저감 기술로 나타날 수 있거든요."

조만간 실무협의체를 꾸려
미세먼지 대응 전략을 세울 계획인 가운데
과학계의 활약과 성과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과학계에 부는 미세먼지 바람
    • 입력 2019.02.10 (21:45)
    • 수정 2019.02.10 (22:50)
    뉴스9(대전)
과학계에 부는 미세먼지 바람
[앵커멘트]
미세먼지가
이미 국가적 해결과제가 됐지만
해결책을 찾기가 정말 쉽지 않은데요.

이런 난관에 맞서
과학계가 힘을 합쳐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연경 기잡니다.



[리포트]
3일은 춥고 4일은 미세먼지가 낀다는
신조어 3한4미가 이번 겨울
거의 들어맞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미세먼지가
계절을 가리지 않고 찾아온다는 점입니다.

과학계에서는
미세먼지 발생과 유입 경로 분석 등
기관 특성에 맞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특히 미세먼지 줄이거나
포집하는 기술과 관련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중입니다.

미세먼지의 원인인
질소산화물 배출을 플라즈마를 이용해
절반으로 줄이는가 하면,

초미세먼지를
높은 효율로 포집할 수 있는 필터가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마스크를 쓰는 방법이나
소재에 따른 포집 효과 등에 대한
연구도 진행중입니다.

[인터뷰]
권오석/생명공학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
"표면 플라즈마 처리를 통해서 초미세먼지는 더 잘 잡고, 공기는 더 잘 통하게 함으로써 공기청정기, 마스크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원자력연구원은
체내에 축적된 미세먼지를
빨리 배출할 수 있는
천연 물질도 연구중입니다.

가장 기대가 되는 건
정부출연 연구기관들이
미세먼지와 관련해 기획단계부터
공동 연구에 나선다는 점입니다.

전호일/국가과학기술연구회 국민생활연구지원센터장[인터뷰]
"연구 결과가 서로 공유가 되면서 서로 패키지화될 때 훨씬 더 경제성있고 보급 가능한 미세먼지 저감 기술로 나타날 수 있거든요."

조만간 실무협의체를 꾸려
미세먼지 대응 전략을 세울 계획인 가운데
과학계의 활약과 성과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