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얼음 깨고 ‘첨벙’·빙판 마라톤까지…중국 이색 겨울나기
입력 2019.02.11 (06:45) 수정 2019.02.11 (06:5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얼음 깨고 ‘첨벙’·빙판 마라톤까지…중국 이색 겨울나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말까지 이어진 한파에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지만 입춘도 지나고 우리 마음은 봄을 향하고 있는데요.

중국 북부 지역 사람들은 아직도 겨울의 한복판에서 이색적인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최영은 특파원이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트]

원래가 벌판이었던 듯, 헤이룽 강이 거대한 빙판이 돼버렸습니다.

강물은 깨도 깨도 다시 얼어버리고, 겹겹이 중무장해도 모자랄 것 같은 추위에 맨몸으로 강물에 풍덩! 뛰어드는 사람들.

수십 년째 얼음물 수영을 즐긴다는 동호인들입니다.

[자오쥔/얼음물 수영 동호회장 : "기온이 제일 낮을 때는 영하 37, 38도 될 때도 있어요. 하지만 우리는 얼음 수영을 하면서 즐거움을 느낍니다."]

헤이허는 겨울 평균 영하 23도, 한겨울이면 영하 40도 아래까지 떨어지는 중·러 접경 도시입니다.

강 건너 맞은편에 보이는 게 바로 러시아입니다. 일 년에 절반 가까이 강이 꽁꽁 얼어버리면 얼음 위에 도로를 깔고 국경을 건너게 됩니다.

일 년에 단 몇 달만 생겼다 사라지는 국경 버스가 헤이허 시민들에게는 일상입니다.

중국의 추위를 제대로 느끼고 싶어하는 사람들은 최북단 모허 시로 모입니다.

[리샤오샤오 : "밖에 나온지 몇 분 안 됐는데 제 눈썹과 머리카락이 하얗게 변해 버렸어요."]

관광객들은 '북극마을' 표지 앞에서 호기롭게 웃통을 벗고 기념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북방의 서호'라 불리는 경박호도 겨울이면 거대한 빙판이 돼 버립니다.

전국에서 모인 천여 명의 마라토너들이 영하 30도 빙판 위를 뜨겁게 녹입니다.

[참가자 : "뛰면서 건강해지고 즐거워지고 스스로를 극복할 수 있다면 최고겠죠."]

긴긴 겨울을 나야 하는 중국 북부 사람들은 저마다의 아이디어로 추위를 이겨내고 있습니다.

헤이허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얼음 깨고 ‘첨벙’·빙판 마라톤까지…중국 이색 겨울나기
    • 입력 2019.02.11 (06:45)
    • 수정 2019.02.11 (06:54)
    뉴스광장 1부
얼음 깨고 ‘첨벙’·빙판 마라톤까지…중국 이색 겨울나기
[앵커]

주말까지 이어진 한파에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지만 입춘도 지나고 우리 마음은 봄을 향하고 있는데요.

중국 북부 지역 사람들은 아직도 겨울의 한복판에서 이색적인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최영은 특파원이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트]

원래가 벌판이었던 듯, 헤이룽 강이 거대한 빙판이 돼버렸습니다.

강물은 깨도 깨도 다시 얼어버리고, 겹겹이 중무장해도 모자랄 것 같은 추위에 맨몸으로 강물에 풍덩! 뛰어드는 사람들.

수십 년째 얼음물 수영을 즐긴다는 동호인들입니다.

[자오쥔/얼음물 수영 동호회장 : "기온이 제일 낮을 때는 영하 37, 38도 될 때도 있어요. 하지만 우리는 얼음 수영을 하면서 즐거움을 느낍니다."]

헤이허는 겨울 평균 영하 23도, 한겨울이면 영하 40도 아래까지 떨어지는 중·러 접경 도시입니다.

강 건너 맞은편에 보이는 게 바로 러시아입니다. 일 년에 절반 가까이 강이 꽁꽁 얼어버리면 얼음 위에 도로를 깔고 국경을 건너게 됩니다.

일 년에 단 몇 달만 생겼다 사라지는 국경 버스가 헤이허 시민들에게는 일상입니다.

중국의 추위를 제대로 느끼고 싶어하는 사람들은 최북단 모허 시로 모입니다.

[리샤오샤오 : "밖에 나온지 몇 분 안 됐는데 제 눈썹과 머리카락이 하얗게 변해 버렸어요."]

관광객들은 '북극마을' 표지 앞에서 호기롭게 웃통을 벗고 기념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북방의 서호'라 불리는 경박호도 겨울이면 거대한 빙판이 돼 버립니다.

전국에서 모인 천여 명의 마라토너들이 영하 30도 빙판 위를 뜨겁게 녹입니다.

[참가자 : "뛰면서 건강해지고 즐거워지고 스스로를 극복할 수 있다면 최고겠죠."]

긴긴 겨울을 나야 하는 중국 북부 사람들은 저마다의 아이디어로 추위를 이겨내고 있습니다.

헤이허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