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절한 키워드] ‘유효기간’ 1년·일파만파 외
입력 2019.02.11 (08:41) 수정 2019.02.11 (08:54)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친절한 키워드] ‘유효기간’ 1년·일파만파 외
동영상영역 끝
지금부터는 뉴스 속에 숨은 키워드 찾아서 그 의미 짚어드립니다.

친절한 키워드 시작합니다.

오늘의 첫 번째 키워드 보겠습니다.

오늘의 첫 번째 키워드는 <'유효기간' 1년> 입니다.

네, 우리나라가 올해 분담해야할 주한 미군 방위비 분담금이 결정됐습니다.

1조 389억 원.

지난해 우리가 낸 분담금보다 8.2% 오른 규몹니다.

자, 협상이란 건 원래 서로 주고 받는 걸 어디까지로 할 건지, 결정하는 과정이기도 하죠.

이번 협상에서 미국이 대표적으로 양보한 건, 분담금 규몹니다.

원래 1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치면 1조 천 3백 억 원 정도 되죠.

미국은 이걸 '마지노선'으로 내세웠었는데, 타결된 규모를 보면 여기서는 한 발 물러섰습니다.

그런데, 이번 협상, 유효기간이 1년짜리입니다.

미국이 협상 막판에 들고 나온 조건인데, 우리는 이걸 수용 했습니다.

그러니까, 조만간 내년에는 우리가 또 얼마를 부담할지, 다시 협상을 시작 해야 하는 겁니다.

앞으로 매년 협상을 하게 된다면, 부담도 그만큼 커질 수밖에 없어 보이죠?

오늘의 첫 번째 키워드, <'유효기간' 1년> 이었습니다.

두 번째 키워드로 넘어가 보겠습니다.

오늘의 두 번째 키워드는 <일파만파> 입니다.

네, 광주 민주화 운동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 이었다, 이런 발언이 지난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공청회 자리에서 쏟아져 나왔죠.

이 발언의 파장이 가라앉질 않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공청회 연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제명'을 포함한 강력한 징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구요.

한국당 제외한 다른 야당들도 문제가 된 의원들 고소고발 하겠다고 나섰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제가 된 발언들이 당의 공식 입장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만.

당사자 중 한 명이죠, 김진태 의원은 어제도 분노를 유발하는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남의 당 의원 제명 얘기 꺼내는 건, 오히려 자기를 더 띄워주는 거"라고 생각한다는 겁니다.

5.18 관련 단체들은 오늘 회의를 열어서, 대응 수위를 논의합니다.

오늘의 두 번째 키워드, <일파만파> 였습니다.

세 번째 키워드 보겠습니다.

세 번째 키워드는 <규모 4.1, 또 '흔들'> 입니다.

휴일이었던 어제 낮, 많은 분들이 놀라고, 불안해 하셨던 일이 있었습니다.

낮 12시 50분쯤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는데요.

오후 2시쯤에는 규모 2.5의 여진도 있었습니다.

포항과 부산, 울산 지역에선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여러 건 접수 됐는데요.

다행히, 지금까지 별다른 피해는 없었던 걸로 파악 됐습니다.

국내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일어난 건, 지난해 2월 이후 1년 만의 일입니다.

친절한 키워드 였습니다.
  • [친절한 키워드] ‘유효기간’ 1년·일파만파 외
    • 입력 2019.02.11 (08:41)
    • 수정 2019.02.11 (08:54)
    아침뉴스타임
[친절한 키워드] ‘유효기간’ 1년·일파만파 외
지금부터는 뉴스 속에 숨은 키워드 찾아서 그 의미 짚어드립니다.

친절한 키워드 시작합니다.

오늘의 첫 번째 키워드 보겠습니다.

오늘의 첫 번째 키워드는 <'유효기간' 1년> 입니다.

네, 우리나라가 올해 분담해야할 주한 미군 방위비 분담금이 결정됐습니다.

1조 389억 원.

지난해 우리가 낸 분담금보다 8.2% 오른 규몹니다.

자, 협상이란 건 원래 서로 주고 받는 걸 어디까지로 할 건지, 결정하는 과정이기도 하죠.

이번 협상에서 미국이 대표적으로 양보한 건, 분담금 규몹니다.

원래 1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치면 1조 천 3백 억 원 정도 되죠.

미국은 이걸 '마지노선'으로 내세웠었는데, 타결된 규모를 보면 여기서는 한 발 물러섰습니다.

그런데, 이번 협상, 유효기간이 1년짜리입니다.

미국이 협상 막판에 들고 나온 조건인데, 우리는 이걸 수용 했습니다.

그러니까, 조만간 내년에는 우리가 또 얼마를 부담할지, 다시 협상을 시작 해야 하는 겁니다.

앞으로 매년 협상을 하게 된다면, 부담도 그만큼 커질 수밖에 없어 보이죠?

오늘의 첫 번째 키워드, <'유효기간' 1년> 이었습니다.

두 번째 키워드로 넘어가 보겠습니다.

오늘의 두 번째 키워드는 <일파만파> 입니다.

네, 광주 민주화 운동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 이었다, 이런 발언이 지난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공청회 자리에서 쏟아져 나왔죠.

이 발언의 파장이 가라앉질 않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공청회 연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제명'을 포함한 강력한 징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구요.

한국당 제외한 다른 야당들도 문제가 된 의원들 고소고발 하겠다고 나섰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제가 된 발언들이 당의 공식 입장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만.

당사자 중 한 명이죠, 김진태 의원은 어제도 분노를 유발하는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남의 당 의원 제명 얘기 꺼내는 건, 오히려 자기를 더 띄워주는 거"라고 생각한다는 겁니다.

5.18 관련 단체들은 오늘 회의를 열어서, 대응 수위를 논의합니다.

오늘의 두 번째 키워드, <일파만파> 였습니다.

세 번째 키워드 보겠습니다.

세 번째 키워드는 <규모 4.1, 또 '흔들'> 입니다.

휴일이었던 어제 낮, 많은 분들이 놀라고, 불안해 하셨던 일이 있었습니다.

낮 12시 50분쯤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는데요.

오후 2시쯤에는 규모 2.5의 여진도 있었습니다.

포항과 부산, 울산 지역에선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여러 건 접수 됐는데요.

다행히, 지금까지 별다른 피해는 없었던 걸로 파악 됐습니다.

국내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일어난 건, 지난해 2월 이후 1년 만의 일입니다.

친절한 키워드 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