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 95%가 스마트폰 사용…보급률 1위 국가는?
입력 2019.02.11 (11:15) 수정 2019.02.11 (11:20) 취재K
국민 95%가 스마트폰 사용…보급률 1위 국가는?
현재 전 세계에서 사용하는 휴대전화는 약 50억 대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약 절반 정도는 스마트폰이 차지하고 있고 나머지 절반은 일반 휴대전화 단말기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시장조사기관인 퓨 리서치(Pew Research)가 세계 27개 국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우리나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국민 95%가 스마트폰 사용, 조사 대상국 가운데 1위

우리나라의 휴대전화 보급률은 100%로 나타났고 이 가운데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95%를 차지해 조사 대상 국가들 가운데 스마트폰 보급률이 가장 높았다. 이는 선진국들의 중간값인 76%보다 20% 포인트 가까이 높은 수치이다. 물론 표본 조사이기는 하지만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이 없는 유일한 국가로 분류됐다.

두 번째로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은 국가는 이스라엘로 휴대전화 소유자의 88%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도 2%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 네덜란드, 스웨덴, 호주, 미국, 스페인이 80%대의 스마트폰 보급률을 기록했다.

G3 경제 대국인 일본은 스마트폰 보급률이 66%로 캐나다와 아르헨티나보다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선진국 그룹 가운데는 러시아와 그리스가 59%를 기록해 가장 낮은 편에 속했다.


소득 수준이 낮은 이머징 국가들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어느 정도일까? 이머징 국가들 가운데는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브라질이 동일하게 60%를 기록해 가장 높은 스마트폰 보급률을 보였다. 필리핀과 멕시코가 각각 55%와 52%를 기록해 상위권에 속했다.

조사 대상 국가들 가운데 스마트폰 보급률이 가장 낮은 국가는 인도로 24%를 나타냈다. 하지만 일반 휴대전화 사용자 비율이 40%를 기록해 전체 인구 가운데 64%는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휴대전화가 없는 사람들의 비율도 35%를 차지해 조사대상 국가들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머징 국가의 스마트폰 보급률의 중간값은 45%로 선진국보다 31% 포인트 낮았다.

소득수준 높을수록 스마트폰 많이 사용

쉽게 예측할 수 있는 결과지만 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스마트폰 보급률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퓨 리서치에 따르면 양자의 상관계수는 0.85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머징 국가 스마트폰 사용은 젊은 세대가 주도

나이와 스마트폰 소유 비율을 조사한 결과 역시 젊은 세대일수록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비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국가 전체로 볼 때 나이가 젊은 세대가 50세 이상보다 스마트폰 사용 비중이 높았다. 특히 이머징 국가에서는 18세에서 35세 사이의 성인들이 스마트폰 사용 비중이 지난 3년 사이 급격하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브라질과 필리핀 그리고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젊은 성인들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선진국의 중간값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50대 이하의 젊은 세대가 국가의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스마트폰 사용을 주도하는 계층이라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 성인 76%가 소셜 미디어 사용

각 국가의 소셜 미디어 사용 수준은 어떨까?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유튜브 등 소셜 미디어 사용자 비율은 같은 국가 그룹 안에서도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진 국가 그룹에서 소셜 미디어 사용자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이스라엘로 18세 이상 성인 가운데 77%가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76%로 2위를 기록했고 스웨덴과 네덜란드가 각각 73%와 72%로 3위와 4위에 올랐다.


하지만 독일과 일본은 소셜미디어 사용자 비율이 각각 44%와 43%를 기록해 선진국 그룹에서 가장 낮았다. 이는 이머징 국가 그룹의 중간값인 49%보다 낮은 수치이다.

반면 이머징 국가 가운데 멕시코는 소셜미디어 사용자 비율이 66%를 기록했다. 이는 60%를 기록한 프랑스와 54%를 기록한 이탈리아보다 높다. 필리핀과 브라질도 각각 59%와 58%를 기록해 일부 선진 국가들보다 소셜 미디어 사용자 비율이 높았다.


퓨 리서치는 소셜 미디어 사용에 대한 이 같은 결과는 스마트폰이 아니라 PC 등 다른 기기를 통해 소셜 미디어에 접근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볼 때 스마트 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일반 휴대 전화를 사용하는 사람들보다 소셜 미디어 사용 비율이 높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퓨 리서치는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의 소득 수준 통계와 각 국가의 경제 규모, GDP 성장률 등을 참고해 선진국과 이머징 국가 그룹으로 분류했고 개별 국가의 조사 대상 규모는 700명에서 1,500명 정도라고 밝혔다.
  • 국민 95%가 스마트폰 사용…보급률 1위 국가는?
    • 입력 2019.02.11 (11:15)
    • 수정 2019.02.11 (11:20)
    취재K
국민 95%가 스마트폰 사용…보급률 1위 국가는?
현재 전 세계에서 사용하는 휴대전화는 약 50억 대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약 절반 정도는 스마트폰이 차지하고 있고 나머지 절반은 일반 휴대전화 단말기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시장조사기관인 퓨 리서치(Pew Research)가 세계 27개 국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우리나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국민 95%가 스마트폰 사용, 조사 대상국 가운데 1위

우리나라의 휴대전화 보급률은 100%로 나타났고 이 가운데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95%를 차지해 조사 대상 국가들 가운데 스마트폰 보급률이 가장 높았다. 이는 선진국들의 중간값인 76%보다 20% 포인트 가까이 높은 수치이다. 물론 표본 조사이기는 하지만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이 없는 유일한 국가로 분류됐다.

두 번째로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은 국가는 이스라엘로 휴대전화 소유자의 88%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도 2%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 네덜란드, 스웨덴, 호주, 미국, 스페인이 80%대의 스마트폰 보급률을 기록했다.

G3 경제 대국인 일본은 스마트폰 보급률이 66%로 캐나다와 아르헨티나보다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선진국 그룹 가운데는 러시아와 그리스가 59%를 기록해 가장 낮은 편에 속했다.


소득 수준이 낮은 이머징 국가들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어느 정도일까? 이머징 국가들 가운데는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브라질이 동일하게 60%를 기록해 가장 높은 스마트폰 보급률을 보였다. 필리핀과 멕시코가 각각 55%와 52%를 기록해 상위권에 속했다.

조사 대상 국가들 가운데 스마트폰 보급률이 가장 낮은 국가는 인도로 24%를 나타냈다. 하지만 일반 휴대전화 사용자 비율이 40%를 기록해 전체 인구 가운데 64%는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휴대전화가 없는 사람들의 비율도 35%를 차지해 조사대상 국가들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머징 국가의 스마트폰 보급률의 중간값은 45%로 선진국보다 31% 포인트 낮았다.

소득수준 높을수록 스마트폰 많이 사용

쉽게 예측할 수 있는 결과지만 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스마트폰 보급률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퓨 리서치에 따르면 양자의 상관계수는 0.85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머징 국가 스마트폰 사용은 젊은 세대가 주도

나이와 스마트폰 소유 비율을 조사한 결과 역시 젊은 세대일수록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비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국가 전체로 볼 때 나이가 젊은 세대가 50세 이상보다 스마트폰 사용 비중이 높았다. 특히 이머징 국가에서는 18세에서 35세 사이의 성인들이 스마트폰 사용 비중이 지난 3년 사이 급격하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브라질과 필리핀 그리고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젊은 성인들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선진국의 중간값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50대 이하의 젊은 세대가 국가의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스마트폰 사용을 주도하는 계층이라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 성인 76%가 소셜 미디어 사용

각 국가의 소셜 미디어 사용 수준은 어떨까?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유튜브 등 소셜 미디어 사용자 비율은 같은 국가 그룹 안에서도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진 국가 그룹에서 소셜 미디어 사용자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이스라엘로 18세 이상 성인 가운데 77%가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76%로 2위를 기록했고 스웨덴과 네덜란드가 각각 73%와 72%로 3위와 4위에 올랐다.


하지만 독일과 일본은 소셜미디어 사용자 비율이 각각 44%와 43%를 기록해 선진국 그룹에서 가장 낮았다. 이는 이머징 국가 그룹의 중간값인 49%보다 낮은 수치이다.

반면 이머징 국가 가운데 멕시코는 소셜미디어 사용자 비율이 66%를 기록했다. 이는 60%를 기록한 프랑스와 54%를 기록한 이탈리아보다 높다. 필리핀과 브라질도 각각 59%와 58%를 기록해 일부 선진 국가들보다 소셜 미디어 사용자 비율이 높았다.


퓨 리서치는 소셜 미디어 사용에 대한 이 같은 결과는 스마트폰이 아니라 PC 등 다른 기기를 통해 소셜 미디어에 접근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볼 때 스마트 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일반 휴대 전화를 사용하는 사람들보다 소셜 미디어 사용 비율이 높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퓨 리서치는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의 소득 수준 통계와 각 국가의 경제 규모, GDP 성장률 등을 참고해 선진국과 이머징 국가 그룹으로 분류했고 개별 국가의 조사 대상 규모는 700명에서 1,500명 정도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