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들끓는 지역 민심 “5.18 왜곡 중단하라”…상경 투쟁 예고
입력 2019.02.11 (17:04) 수정 2019.02.11 (17:10)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들끓는 지역 민심 “5.18 왜곡 중단하라”…상경 투쟁 예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5·18 공청회에서 나온 왜곡·폄하 발언에 대해 지역 민심도 들끓고 있습니다.

5월 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이들에 대한 법적 대응과 함께 대규모 상경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월 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자유한국당 5·18 공청회에서 나온 왜곡·폄하 발언을 한목소리로 규탄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해체하라!"]

이들은 공청회를 개최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국회의원 제명과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사태에 대해 법적 조치와 함께 범국민적 대응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김후식/5·18부상자회 회장 : "광주의 모든 시민사회단체는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해당 국회의원 제명 및 퇴출운동을 강력히 펼쳐나갈 것이며..."]

앞서 5월 단체 등은 오늘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모레, 대규모 상경투쟁을 결정했습니다.

또 여야 대표와의 면담을 통해 이같은 역사 왜곡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처벌을 강화한 특별법 제정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정영일/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 : "국방부조차도 북한군 투입이라든지 이런 문제들이 결코 사실이 아님을 역사적으로 그리고 공식적으로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은 아직도 국민들을 농단하고..."]

오월단체는 물론 광주시의회와 각 구 기초의회, 여야 지역 정치인들도 잇따라 성명을 발표하는 등 '5.18 망언'을 둘러싼 파문으로 지역민심이 들끓고 있습니다.

["규탄한다! 규탄한다!"]

5.18 유공자 단체 회원 20여 명은 오늘 직접 국회를 찾아 비판 성명을 발표하는 등 '망언 수준의 5.18 공청회' 후폭풍이 계속 확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들끓는 지역 민심 “5.18 왜곡 중단하라”…상경 투쟁 예고
    • 입력 2019.02.11 (17:04)
    • 수정 2019.02.11 (17:10)
    뉴스 5
들끓는 지역 민심 “5.18 왜곡 중단하라”…상경 투쟁 예고
[앵커]

자유한국당 5·18 공청회에서 나온 왜곡·폄하 발언에 대해 지역 민심도 들끓고 있습니다.

5월 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이들에 대한 법적 대응과 함께 대규모 상경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월 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자유한국당 5·18 공청회에서 나온 왜곡·폄하 발언을 한목소리로 규탄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해체하라!"]

이들은 공청회를 개최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국회의원 제명과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사태에 대해 법적 조치와 함께 범국민적 대응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김후식/5·18부상자회 회장 : "광주의 모든 시민사회단체는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해당 국회의원 제명 및 퇴출운동을 강력히 펼쳐나갈 것이며..."]

앞서 5월 단체 등은 오늘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모레, 대규모 상경투쟁을 결정했습니다.

또 여야 대표와의 면담을 통해 이같은 역사 왜곡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처벌을 강화한 특별법 제정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정영일/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 : "국방부조차도 북한군 투입이라든지 이런 문제들이 결코 사실이 아님을 역사적으로 그리고 공식적으로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은 아직도 국민들을 농단하고..."]

오월단체는 물론 광주시의회와 각 구 기초의회, 여야 지역 정치인들도 잇따라 성명을 발표하는 등 '5.18 망언'을 둘러싼 파문으로 지역민심이 들끓고 있습니다.

["규탄한다! 규탄한다!"]

5.18 유공자 단체 회원 20여 명은 오늘 직접 국회를 찾아 비판 성명을 발표하는 등 '망언 수준의 5.18 공청회' 후폭풍이 계속 확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