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故 김용균 씨 유가족, 대통령 면담 요청…형식·내용 검토 중”
입력 2019.02.11 (18:32) 수정 2019.02.11 (18:51) 정치
靑 “故 김용균 씨 유가족, 대통령 면담 요청…형식·내용 검토 중”
청와대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씨의 유가족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요청해 면담 형식과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오늘(11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조만간 김 씨 유가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28일 고 김용균 씨 유족을 만나 위로와 유감의 뜻을 전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김 씨의 어머니인 김미숙 씨는 당시 "용균이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이 밝혀지지 않고 그에 따른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을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김 씨 유가족 측과 원청업체인 한국서부발전은 논의를 거쳐 지난 5일 작업장 안전조치와 진상규명위원회 조사 협조 등에 합의했고, 9일엔 김 씨의 장례를 치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故 김용균 씨 유가족, 대통령 면담 요청…형식·내용 검토 중”
    • 입력 2019.02.11 (18:32)
    • 수정 2019.02.11 (18:51)
    정치
靑 “故 김용균 씨 유가족, 대통령 면담 요청…형식·내용 검토 중”
청와대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씨의 유가족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요청해 면담 형식과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오늘(11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조만간 김 씨 유가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28일 고 김용균 씨 유족을 만나 위로와 유감의 뜻을 전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김 씨의 어머니인 김미숙 씨는 당시 "용균이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이 밝혀지지 않고 그에 따른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을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김 씨 유가족 측과 원청업체인 한국서부발전은 논의를 거쳐 지난 5일 작업장 안전조치와 진상규명위원회 조사 협조 등에 합의했고, 9일엔 김 씨의 장례를 치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