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지하철 교대역서 역무원·시민 함께 심폐소생술로 50대 구해
입력 2019.02.11 (18:53) 수정 2019.02.11 (19:21) 사회
서울지하철 교대역서 역무원·시민 함께 심폐소생술로 50대 구해
지하철에서 쓰러진 50대 남성을 역무원과 시민들이 함께 구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9일 오전 9시 16분쯤 2호선 교대역 승강장에서 쓰러진 50대 남성을 시민 2명과 역무원들이 함께 심폐소생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열차 안에서 쓰러진 남성을 시민들이 교대역 승강장으로 옮겨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었고 역무원들이 CCTV로 이 상황을 확인하고 자동심장충격기를 동원해 심폐소생술을 했습니다.

교통공사에 따르면, 마침 지나가던 의사도 합류해 인공호흡을 하면서 쓰러진 남성이 11분만에 간헐적 호흡을 회복하고 병원으로 옮겨졌고 이후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전했습니다.

교통공사는 환자를 구하고도 신분을 밝히지 않고 떠난 시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지하철 교대역서 역무원·시민 함께 심폐소생술로 50대 구해
    • 입력 2019.02.11 (18:53)
    • 수정 2019.02.11 (19:21)
    사회
서울지하철 교대역서 역무원·시민 함께 심폐소생술로 50대 구해
지하철에서 쓰러진 50대 남성을 역무원과 시민들이 함께 구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9일 오전 9시 16분쯤 2호선 교대역 승강장에서 쓰러진 50대 남성을 시민 2명과 역무원들이 함께 심폐소생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열차 안에서 쓰러진 남성을 시민들이 교대역 승강장으로 옮겨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었고 역무원들이 CCTV로 이 상황을 확인하고 자동심장충격기를 동원해 심폐소생술을 했습니다.

교통공사에 따르면, 마침 지나가던 의사도 합류해 인공호흡을 하면서 쓰러진 남성이 11분만에 간헐적 호흡을 회복하고 병원으로 옮겨졌고 이후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전했습니다.

교통공사는 환자를 구하고도 신분을 밝히지 않고 떠난 시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