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퇴 후 삶’을 ‘고민’ 아닌 ‘가능성’으로…슈퍼센티네리언 시대
입력 2019.02.11 (19:18) 수정 2019.02.11 (19:5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은퇴 후 삶’을 ‘고민’ 아닌 ‘가능성’으로…슈퍼센티네리언 시대
동영상영역 끝
[앵커]

'100세 시대'가 현실로 다가오면서 삶을 대하는 관점이나 사회에서 '노인'을 바라보는 시각 등 많은 것들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100세가 아니라 110세 이상을 가리키는 신조어 '슈퍼센티내리언'이라는 말까지 등장했는데요.

달라진 실버 세대의 존재감, 양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호주 퍼스의 한 가게, 고객의 절반 이상이 노년층, '실버 세대'입니다.

호주 인구 4명 중 1명이 55세 이상이라는 통계를 접하고 주인은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나타샤 윌번-클라크/상점 주인 : "자주 해먹던 음식들을 파는데요, 그럼으로써 실버 세대에게 행복한 기억을 되살려줄 수 있어요."]

직원도 고령입니다.

[카렌 맥도날드/상점 직원 : "저도 나이가 적지 않은데요, 그동안의 세월 동안 삶과 일에서 경험과 지혜를 가지게 되었죠."]

이 회사는 60대를 모델로 씁니다.

[브르기테 원/회사 대표 : "베이비부머 세대들은 구매력이 있어서 돈 쓸 곳을 찾고 있죠. 패션과 스타일, 건강 등에도 아주 민감하고요."]

이처럼 실버 세대들이 경제 동력원이 되면서 위상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60대 모델, 70대 역도 선수, 90대 화가 등을 찾아보는 일도 어렵지 않습니다.

[엘리스 그레이/60대 모델 : "(건축가로 살다 환갑이 넘어서) 생각지도 못한 일을 하게 됐어요. 업계도 많이 변하고 있는 것 같아요."]

무릎 수술로 잃은 자신감을 회복하려 역도를 시작한 일흔다섯 살의 수드 씨는 올해 챔피언이 목표입니다.

[라비 수드/70대 아마추어 역도 선수 : "운동은 활기를 되찾아주었고 긍정적 생각을 갖도록 해주었죠. 자신감도 되살아났고요."]

10여 년 후에는 100세 인구가 100만 명으로 예측되면서 110세 이상을 가리키는 '슈퍼센티네리언'이라는 말도 사전 속의 단어가 아닌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 ‘은퇴 후 삶’을 ‘고민’ 아닌 ‘가능성’으로…슈퍼센티네리언 시대
    • 입력 2019.02.11 (19:18)
    • 수정 2019.02.11 (19:52)
    뉴스 7
‘은퇴 후 삶’을 ‘고민’ 아닌 ‘가능성’으로…슈퍼센티네리언 시대
[앵커]

'100세 시대'가 현실로 다가오면서 삶을 대하는 관점이나 사회에서 '노인'을 바라보는 시각 등 많은 것들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100세가 아니라 110세 이상을 가리키는 신조어 '슈퍼센티내리언'이라는 말까지 등장했는데요.

달라진 실버 세대의 존재감, 양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호주 퍼스의 한 가게, 고객의 절반 이상이 노년층, '실버 세대'입니다.

호주 인구 4명 중 1명이 55세 이상이라는 통계를 접하고 주인은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나타샤 윌번-클라크/상점 주인 : "자주 해먹던 음식들을 파는데요, 그럼으로써 실버 세대에게 행복한 기억을 되살려줄 수 있어요."]

직원도 고령입니다.

[카렌 맥도날드/상점 직원 : "저도 나이가 적지 않은데요, 그동안의 세월 동안 삶과 일에서 경험과 지혜를 가지게 되었죠."]

이 회사는 60대를 모델로 씁니다.

[브르기테 원/회사 대표 : "베이비부머 세대들은 구매력이 있어서 돈 쓸 곳을 찾고 있죠. 패션과 스타일, 건강 등에도 아주 민감하고요."]

이처럼 실버 세대들이 경제 동력원이 되면서 위상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60대 모델, 70대 역도 선수, 90대 화가 등을 찾아보는 일도 어렵지 않습니다.

[엘리스 그레이/60대 모델 : "(건축가로 살다 환갑이 넘어서) 생각지도 못한 일을 하게 됐어요. 업계도 많이 변하고 있는 것 같아요."]

무릎 수술로 잃은 자신감을 회복하려 역도를 시작한 일흔다섯 살의 수드 씨는 올해 챔피언이 목표입니다.

[라비 수드/70대 아마추어 역도 선수 : "운동은 활기를 되찾아주었고 긍정적 생각을 갖도록 해주었죠. 자신감도 되살아났고요."]

10여 년 후에는 100세 인구가 100만 명으로 예측되면서 110세 이상을 가리키는 '슈퍼센티네리언'이라는 말도 사전 속의 단어가 아닌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